[독자편지]나정수/「풀뿌리축구」 中高대회 관심을

입력 1998-07-02 19:18수정 2009-09-25 0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본선 5회진출이라는 영광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도 예선탈락의 한계를 다시한번 느껴야 했다. 이러한 때에 6월 30일 서울동대문운동장에서는 2002년 월드컵의 주역이 될 고교축구대회 결승전이 열렸다.

그러나 월드컵 경기와 같은 큰 대회의 경우 온 국민이 만사를 제쳐두고 열성 축구팬이 되면서도 풀뿌리와 같은 중고축구대회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 신문들도 월드컵 경기 결과와 선수분석에 지면을 장식하면서 전국 64개 고교가 참여한 대회의 결승전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평상시 그들에게 눈길도 안주다가 4년 후 그들에게 월드컵 16강이라는 무거운 짐을 지울 것인가. 내일의 한국축구를 짊어지고 나갈 젊고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어린 선수들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나정수(회사원·서울 노원구 상계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