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강토픽]胃에 사는 파이로리菌이 위암의 주범

입력 1998-05-31 20:40수정 2009-09-25 11: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胃)에 살면서 위궤양과 십이지장궤양을 일으키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이 위암 유발의 주범이기도 하다고 일본 신슈(信州)대 의학부 연구진이 미국 의학지 ‘캔서 리서치’ 5월호에 발표. 파이로리균이 위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가정은 전부터 제기돼 왔으나 동물실험을 통해 가능성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

연구진은 실험용 쥐에 파이로리균을 먹인 뒤 2주간 발암물질인 ‘메틸 니트로 솔레아’를 주입한 결과 19마리 중 7마리(36.8%)에서 40주 후 위암이 발병했다고 밝혔다.

파이로리균을 복용하지 않은 18마리에서는 위암이 발병하지 않았다.

〈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