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해외건강토픽]胃에 사는 파이로리菌이 위암의 주범

입력 1998-05-31 20:40업데이트 2009-09-25 11: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위(胃)에 살면서 위궤양과 십이지장궤양을 일으키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이 위암 유발의 주범이기도 하다고 일본 신슈(信州)대 의학부 연구진이 미국 의학지 ‘캔서 리서치’ 5월호에 발표. 파이로리균이 위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가정은 전부터 제기돼 왔으나 동물실험을 통해 가능성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

연구진은 실험용 쥐에 파이로리균을 먹인 뒤 2주간 발암물질인 ‘메틸 니트로 솔레아’를 주입한 결과 19마리 중 7마리(36.8%)에서 40주 후 위암이 발병했다고 밝혔다.

파이로리균을 복용하지 않은 18마리에서는 위암이 발병하지 않았다.

〈연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