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지방선거/5大쟁점 점검]흑색선전 문건

입력 1998-05-29 19:20수정 2009-09-25 11: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4’지방선거전 ‘최악의 흑색선전물’은 국민회의 임창열(林昌烈)경기지사후보와 그의 부인에 대한 거친 인신공격과 비방이 담긴 흑색선전문건. 이 문건은 경기 일부지역에서 팩시밀리 등을 통해 나돌고 있다.

‘진실을 밝힌다’는 제하의 이 문건은 확인되지 않은 임후보 부인의 대학시절부터 최근까지의 사생활을 집중 비방하고 있으며 임후보의 이혼과 재혼문제도 언급하고 있다.

또 임후보 부인이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일산자택에서 여집사로 역할, 이희호(李姬鎬)여사의 다음가는 실세로 군림한 것이 임후보 공천과 관련있다는 주장도 들어 있다. 문건의 결론은 이런 문제를 안고 있는 임후보는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것.

이에 대해 청와대와 국민회의측은 “너무나 추잡한 문건으로 논평의 가치조차 없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지방선거후라도 철저히 수사, 관련자를 응징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반면 손후보측은 “문건에서 임후보 사퇴를 운운한 것은 우리에게 의심이 가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여권의 역(逆)마타도어”라고 주장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문건의 심각성을 감안, 29일 문건의 작성과 유포 등의 구체적 사실을 밝히기 위해 수원지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

〈문철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