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이야기/11일]주초부터 비…출근 서두르자

입력 1998-05-10 20:16수정 2009-09-25 1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이 먹구름. 봄비가 장맛비마냥 억수로 쏟아진다는 기상청의 예보. 수은주는 어제보다 약간 낮아 아침 12∼16도, 낮 18∼21도.

야구광들에겐 아쉽지만 대부분의 구장에서 프로야구 경기가 취소될 듯. 실비가 내려 경기가 열린다면 투수와 타자 중 누가 유리할까. 정답은 투수. 공에 물기가 스며들어 투수가 던지는 공이 묵직해지는 반면 공기의 밀도가 높아져 타자가 공을 쳐도 야구공이 덜 나간다. 수비수가 미끄러지지 않는다면 투수에게 유리.

프랑스월드컵 D―30. 우중(雨中) 축구경기에선 수비수의 체력이 약한 팀이 불리. 잔디가 미끄러워 선수들의 체력소모가 심한데 특히 공과 공격수를 함께 좇아야 하는 수비수가 더 힘들다. 한국대표팀엔 힘센 수비수들 많아 변덕이 심한 프랑스 날씨를 잘 헤쳐나갈 듯.

〈이성주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