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지방선거 판세점검]與野 「지역분점」 여전

입력 1998-05-02 19:43수정 2009-09-25 14: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4지방선거가 한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광역단체장 후보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국민회의 텃밭인 호남에서는 한나라당이 후보조차 구하지 못하고 있는가 하면 반대로 한나라당 우세지역인 부산 경남에서는 국민회의 자민련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지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초반 판세를 보면 국민회의 자민련은 호남과 충청에서 강세를, 한나라당은 영남에서 우세를나타내고 있다. 지방선거의 최대 관심지역인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는 국민회의 자민련연합공천후보가 인지도면에서 앞서고 있다.

서울은 국민신당 박찬종(朴燦鍾)고문의 불출마 선언으로 국민회의 고건(高建)전국무총리와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전의원간의 양자대결로 좁혀졌다. 국민회의는 8일 고전총리 서울시장후보 추대대회를 열 계획이며 한나라당은 후보신청을 했던 곽영훈(郭英勳)세계도시연구소장이 경선을 포기함에 따라 4일 서울시대의원대회에서 최전의원을 후보로 선출한다.

인천은 한나라당을 탈당하고 자민련에 입당한 최기선(崔箕善)시장이 여당 연합공천 후보로 일찌감치 고지를 선점했다. 최시장의 이탈로 마땅한 후보가 없는 한나라당은 인천고출신인 전국구 황우려(黃祐呂)의원을 시장후보로 내세우기 위해 설득중이다.

경기는 국민회의 임창열(林昌烈)전부총리와 한나라당 손학규(孫鶴圭)전의원이 팽팽한 대결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는 임전총리의 인지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환란(換亂) 책임과 ‘낙하산 공천’ 시비에 휘말려 있어 여론의 향배를 예측하기 어렵다.

강원은 한나라당이 김진선 전강원부지사를 공천자로 확정했으나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연합공천 후보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다. 자민련은 한호선(韓灝鮮)전의원을 후보로 확정했고 국민회의는 이상룡(李相龍)전강원지사를 내정했다. 아직 후보간의 우열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고 있으나 역대선거의 친여성향이 정권교체에도 불구하고 지속될지가 관전 포인트.

자민련의 텃밭인 대전 충남북은 자민련의 우세가 점쳐지는 지역. 대전은 자민련의 재공천을 받은 홍선기(洪善基)현시장에게 국민신당 송천영(宋千永)전의원이 도전장을 냈다. 한나라당은 이재환(李在奐)전의원을 공천하려 했으나 본인의 고사로 후보를 구하지 못하고 있다.

충남은 자민련 심대평(沈大平)현지사와 한나라당 한청수(韓淸洙)전지사, 국민신당 박태권(朴泰權)전의원이 출마의사를 밝혔다.

충북은 지난해 대선 직전 한나라당에 입당했던 이원종(李元鐘)전서울시장이 자민련으로 말을 갈아탔고 한나라당은 자민련에서 옮겨온 주병덕(朱炳德)현지사를 내세우기로 했다.

국민회의의 아성인 광주 전남북은 국민회의 후보의 독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는 경선에서 파란을 일으킨 고재유(高在維)전광산구청장이, 전남은 허경만(許京萬)현지사가, 전북은 유종근(柳鍾根)현지사가 출사표를 던졌을 뿐 야당이나 무소속 출마희망자가 없다.

대구 경북은 한나라당과 자민련이 자존심을 건 한판싸움을 벌이게 됐다. 한나라당은 김대중정부의 호남편중인사를 집중 부각, 문희갑(文熹甲)대구시장과 이의근(李義根)경북지사의 재선을 노린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자민련은 2일 의원직사퇴서를 제출하고 한나라당을 탈당한 이의익(李義翊)의원을 대구시장 후보로, 이판석(李判石)전경북지사를 경북지사 후보로 내세워 영남에 교두보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현재 판세는 문시장과 이지사가 자민련 후보들에 비해 한발 앞서 있는 상황이다.

부산은 한나라당 안상영(安相英)전부산시장과 한나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김기재(金杞載)전의원이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회의는 하일민(河一民)부산대교수를 후보로 내정했지만 별로 기대하지 않는 눈치다. 현재 김전의원의 지지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정권교체의 허탈감에 빠져 있는 부산시민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는 미지수다.

경남은 한나라당이 김혁규(金爀珪)현지사를 재공천자로 확정했고 국민회의는 강신화(姜信和)전경남교육감을 내정한 상태. 현재의 분위기로는 김지사의 우세가 예상된다.

울산은 한나라당 심완구(沈完求)현시장, 국민신당을 탈당하고 자민련에 입당한 차화준(車和俊)전의원, 국민신당 강정호(姜正昊)울산중구지구당위원장 등 세명이 출마의사를 밝혔다.

제주는 우근민(禹瑾敏)전총무처차관이 국민회의 지사후보 경선에서 신구범(愼久範)현지사를 눌렀고 한나라당은 오현고총동창회장인 현임종씨의 영입을 추진중이다.

한편 기초단체장 후보의 경우 여야의 지역별 후보 기근현상이 더욱 심각하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영남지역에서 마땅한 후보를 구하지 못한 곳이 많다. 한나라당은 호남과 충청에서 후보 기근에 시달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울 인천 경기의 66개 시군구 중 절반 이상은 아직도 후보를 정하지 못한 채 적임자를 물색중이다.

〈김차수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