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도청 이전땐 광주경제 타격』…지역경제연구

입력 1997-01-15 08:47수정 2009-09-27 0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주〓洪健淳기자」 광주 전남통합문제가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청이 광주시 이외 지역으로 이전할 경우 광주지역 경제가 큰 타격을 입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남도 통상협력관실 전문직 金俊成(김준성) 金在庚(김재경)박사팀은 최근 발표한 「지역경제 연구보고서」에서 전남도청과 70개 유관기관이 광주이외 지역으로 이전될 경우 도 유관기관 직원 7천3백30명, 관련 고용자 1만4천6백60명, 부양가족 5만3천4백14명 등 총 7만5천4백여명이 광주를 떠나게 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광주시의 공공행정부문 생산감소는 연간 1조1천2백29억원, 광주시민의 소득감소액은 연간 4천6백83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들은 추산했다. 또한 광주시의 총 소비지출 감소액이 연간 1조1천3백48억원에 달해 광주지역 구매력이 크게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밖에 광주시의 지방세 수입감소가 연간 1백98억원, 연간 자동차 여객감소는 2백50만명으로 예상되고 주택수요 감소는 1만7천여가구에 이를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들은 『이러한 분석결과는 95년을 기준으로 한 각종 지표의 추정치이나 실제로 경제현상에서는 그 파급효과가 상당기간 지속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유 무형의 생산 소득 고용 소비지출 등의 감소는 이보다 훨씬 커 광주시민의 피해가 막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