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보다 약효 월등 「슈퍼인삼」가공법 개발…서울대교수팀

입력 1996-11-14 17:17수정 2009-09-27 12: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래의 인삼보다 약효가 훨씬 뛰어난 「슈퍼인삼」을 대량 가공할 수 있는 신공법이 개발됐다. 서울대 약학대 金洛斗.朴政一 교수팀과 제일제당 그룹연구소 李在興.孔雲泳 박사팀은 14일 한국고려인삼학술대회에서 발표한 연구보고서를 통해 "보통 인삼을 1백20∼1백80℃의 고온에서 30분내지 20시간 동안 가열처리해 원래 인삼보다 약효를 대폭 증강시킨 새로운 가공인삼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이 가공인삼이 원래 인삼보다 성인병의 주원인인 고혈압,동맥경화 등 순환기 장애에 대한 예방 및 치료효과(혈관확장효과)가 32배 뛰어나며 노화방지에 의해 피로를 빨리 회복시켜주는 항산화효과가 7배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가공인삼에는 또 인삼 자체에 극미량 존재하는 인삼의 유효성분 사포닌과 페놀성 화합물, 폴리아세틸렌 화합물 등도 다량 함유돼 있어 보통인삼보다 훨씬 약리효과가 높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또 이 인삼에서 원래 인삼에 없던 강력한 항암작용을 나타내는 Rs3, Rs4라는 신물질도 발견했다고 말하고 이 가공인삼을 활용해 항종양제, 노화방지제,피로회복제, 순환기 장애예방 및 치료제, 자양강장제 등 다양한 신약으로 개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인삼가공법을 국내에 특허출원한 데 이어 미국, 일본, 유럽 등 세계 40여개국에 특허출원중이며 특히 Rs3, Rs4에 대해 물질특허를 미국에 출원중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