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인터뷰]현대 김재박 감독

입력 1996-10-23 22:39업데이트 2009-09-27 1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무런 할 말이 없습니다" 대망의 '96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해태에 2승4패로 아쉽게 무릎을 꿇은 현대 김재박 감독은 6차전이 끝난 뒤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고 취임 첫 해 창단팀을 이끌고 한국시리즈에 진출,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올렸지만 우승에 대한 미련이 한없이 커 보였다. 다음은 김감독과 일문일답. -이번 한국시리즈 전반에 걸쳐 총평을 해 달라 ▲우리로선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포스트시즌까지 오를수 있도록 열심히 해 준선수들이 고마울 뿐이다. -경기내용면에서 아쉬움은 남지 않는가 ▲해태에 진 것은 선수들의 경험부족이 가장 큰 요인이다. 반면 해태는 역시 노련미가 돋보였다. -6차전 선발투수는 어떻게 결정했나 ▲투수력이 바닥난 상황에서 정명원밖에 믿을 수 없었다. 정명원이 5,6회 정도는 막아줄 것으로 생각했는데 초반에 집중타를 맞고 너무일찍 무너졌다. -팀 전력가운데 내년 시즌 가장 시급하게 보강할 부분은 어디인가 ▲기술적인 요인보다 정신무장에 더욱 신경쓰겠다. 단기전에서는 집중력이 얼마나 중요한 지 깨달았다. -한국시리즈가 판정시비로 얼룩졌다. 개인적인 생각은 어떠한가 ▲심판이 내린 볼과 스트라이크 판정에 시비를 걸다보면 야구를 못한다. (김응용감독이) 지나치게 예민한 반응을 보인것 같다. -시리즈가 끝났는데 당장 무엇을 하고싶나 ▲우선 집에 가서 푹 잤으면 좋겠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