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KT전 5이닝 7실점 ‘3패’…100승 또다시 무산

  • 뉴시스
  • 입력 2024년 4월 24일 20시 59분


코멘트

류현진 시즌 평균자책점 5.91로 상승
한화, 1-7로 역전패 당해 4연패 수렁

ⓒ뉴시스
한화 이글스의 베테랑 투수 류현진(37)이 또다시 대량 실점으로 체면을 구겼다.

류현진은 2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5이닝 7피안타 2볼넷 4탈삼진 7실점(5자책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했던 류현진은 올 시즌을 앞두고 한화에 복귀했다. 한화에서 에이스 역할을 해줄 것으로 보였던 류현진은 아직 1승밖에 올리지 못했다.

지난 11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KBO리그 통산 99승을 올린 류현진은 이후 2경기째 무승에 그쳐 100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시즌 3패째를 기록했고, 평균자책점은 5.33에서 5.91로 높아졌다.

1회와 2회를 삼자범퇴로 막은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3회 선두타자 조용호와 김상수에게 볼넷을 내주며 흔들렸다. 이어 천성호와 강백호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고 2점을 내준 후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내야땅볼을 허용해 1점을 더 내줬다.

류현진은 1-3으로 뒤진 4회에도 선두타자를 내보내 위기를 자초했다. 장성우에게 2루타를 맞은 후 황재균에게 희생번트를 내줘 실점 위기에 몰렸다. 곧바로 조용호에게 내야안타를 맞은 후 안치영의 땅볼 때 내야 실책이 겹치면서 1점을 내줬다.

이후 김상수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은 후 실책으로 또다시 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5회를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지난 5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4⅓이닝 9피안타 9실점으로 최악의 피칭을 보여줬던 류현진은 복귀 후 두 번째로 많은 실점을 기록했다.

한화는 1-7로 패했다. 4연패를 당한 한화(11승 15패)는 8위에 머물렀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