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카메룬 감독 “졌지만 만족…월드컵 한국-가나, 좋은 승부될 것”

입력 2022-09-27 22:45업데이트 2022-09-27 22: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카메룬 축구대표팀의 리고베르 송 감독이 한국과 평가전에서 패했지만 “만족스럽다”고 총평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카메룬과의 평가전에서 손흥민(토트넘)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최정예 전력으로 나서는 사실상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본선 상대 가나의 가상 스파링 파트너 카메룬을 잡으며 아프리카 적응력을 키웠다.

경기 후, 송 감독은 “원했던 것을 찾았다.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이번 경기가 만족스럽다. 선수들도 자랑스럽다. 우리 팀의 정신을 되찾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카메룬은 이번 원정에 공격수 에릭 막심 추포모팅(바이에른 뮌헨), 미드필더 잠보 앙귀사(나폴리) 등 핵심 전력을 제외했다. 사실상의 1.5군이다.

새로운 선수들을 두루 살피겠다는 의도가 강했고, 검증된 선수들은 무리하지 않는 방향을 택했다.

송 감독은 “새로 투입된 선수들에 대해 만족한다. 아직 우리에게는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며 “추포모팅과 앙귀사는 쉬고 있지만 우리 선수들이다. 앙귀사는 3일에 한 경기씩 뛰고 있어 쉴 필요가 있었다. 확실한 건 추포모팅과 앙귀사는 우리 가족이라는 점이다”고 했다.

한국에 대해선 “아주 좋았다. 정말 훌륭하다. 우리가 잘하지 못했다면 스코어가 더 벌어졌을 것이다”며 “한국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높은데 그럴 자격이 있다. 한국에는 유럽 리그의 선수들도 많다. 한국이 경기를 잘해서 우리에게도 좋은 경험이 됐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에서 가나와 상대한다. 같은 아프리카 대륙의 카메룬은 어떻게 전망할까.

이와 관련해 송 감독은 “좋은 경기가 될 것이다. 한국이 잘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 물론 가나도 그렇다”며 “누가 이길지 예상하기 쉽지 않다. 아주 좋은 경기가 될 것 같다”고 했다.

손흥민과 대화를 주고받은 장면에 대해선 “축구를 할 때는 페어플레이가 중요하다. 오늘 관중이 많이 왔는데 서로 인사를 하고 싶었다. 손흥민이 굉장히 착하다. 월드컵 출전하는 팀으로서 서로 응원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