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늘 괜찮다 말해야 했다” 우울증 이긴 전인지, 3년8개월만에 우승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女PGA챔피언십 우승… 메이저 3승
다시 활짝 웃은 ‘메이저 퀸’ 돌아온 ‘메이저 퀸’ 전인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세 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품었다. 27일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 콩그레셔널CC(파72)에서 열린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로 정상에 섰다. 전인지는 투어 4승 중 3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챙기며 박인비(7승), 박세리(5승)에 이어 한국 선수 메이저 최다승 3위가 됐다. 베세즈다=AP 뉴시스
“골프를 그만둬, 골프만큼 너도 소중해.”

2016년부터 7년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뛰고 있는 전인지(28·KB금융그룹)는 지난주 열 살 터울 언니에게서 이런 말을 들었다. 슬럼프가 길어지자 “미국에 있는 게 힘들다. 내가 뭘 원하는지도 모르겠다. 목표도 없다”며 눈물을 쏟는 동생을 안타까워하며 위로한 것이다. 전인지는 “언니 말을 듣고 여전히 내가 골프를 하고 싶어 한다는 걸 알게 됐다”고 했다.

전인지가 27일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 콩그레셔널CC(파72)에서 끝난 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며 ‘메이저 퀸’의 부활을 알렸다. 이날 우승으로 전인지는 투어 통산 4승 중 3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따냈다. 한국 투어(3승), 일본 투어(2승)까지 더하면 메이저 대회 우승만 8번을 했다. 전인지는 이날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5개로 3타를 잃었지만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공동 2위 렉시 톰프슨(27·미국), 호주 교포 이민지(26)를 1타 차로 제쳤다. 작년 대회의 2배인 우승 상금 135만 달러(약 17억3000만 원)도 챙겼다.

이번 우승은 2018년 10월 인천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 만이자 76개 대회 만이다. 당시에도 전인지는 2016년 9월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2년 1개월, 44개 대회 만에 트로피를 안으며 눈물을 쏟았는데 이번엔 더 오랜 기다림의 터널을 지나야 했다. 슬럼프가 길어지면서 우울증을 겪기도 했고 은퇴까지 고심했었다. 그는 우승 뒤 기자회견에서 “괜찮지 않을 때도 걱정 끼치지 않으려고 모두에게, 늘 ‘괜찮다’고 말해야 했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최종 라운드 18번홀(파4) 마지막 퍼트 뒤 손으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힘들었던 시간 이겨내고… 전인지가 18번홀(파4)에서 우승을 확정하는 파 퍼팅에 성공한 뒤 눈물을 훔치고 있다. 베세즈다=AP 뉴시스
전인지는 “어떤 사람들은 내게 ‘경기력이 좋지 않아 은퇴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들이 뭐라든 나는 다시 우승할 수 있다고 믿었다. (다시 우승을 해낸) 나 자신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전인지는 우승 뒤 울먹이며 가족, 친구, 후원사, 팬클럽 ‘플라잉 덤보’뿐 아니라 골프장 관리인까지 그동안 버팀목이 돼 준 많은 이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인스타그램에는 “믿고 기다려 주신 분들께 꼭 보여드리고 싶었다.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미국 골프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전인지는 늘 인내에 대해 말해 왔다”며 그를 ‘영감을 주는 마음’의 소유자라고 표현했다.

3년 8개월 만의 우승으로 가는 길이 쉽지만은 않았다. 3타 차 선두로 4라운드를 맞은 전인지는 전반 9개 홀에서 보기 4개를 했다. 톰프슨에게 한때 2타 차까지 뒤졌다. 전인지는 “첫 9개 홀에서는 많은 압박을 느꼈다. 골프를 즐기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나 11번홀(파5)에서 이날 첫 버디로 자신감을 되찾은 전인지는 16번홀(파5) 버디로 공동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톰프슨은 16, 17번홀(파4) 연속 보기로 선두를 내줬고 전인지가 18번홀에서 파 세이브를 하며 승부를 끝냈다.

전인지는 2020년 12월 US오픈 우승자 김아림 이후 7개 대회 동안 계속된 한국 선수의 메이저 무관도 끊었다. 국내 선수 중 전인지는 박인비(34·7승), 박세리(45·5승)에 이어 메이저 다승 3위가 됐다. 초청 선수로 출전했던 2015년 US오픈, LPGA 데뷔 시즌이던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정상을 경험한 전인지는 셰브론 챔피언십(옛 ANA 인스피레이션)과 AIG 여자오픈(옛 브리티시오픈) 중에서 1승을 추가하면 커리어 그랜드슬램(5개 메이저 대회 중 4개 우승)을 달성한다. 한국 선수로는 박인비만 갖고 있는 기록이다. 전인지는 “메이저 대회 3승을 했으니 또 다른 목표가 하나 더 생겼다. 내 앞에 놓인 새 목표에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