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장민재 무실점 막고 터크먼 홈런 폭발… 한화, 10연패 벗어나

입력 2022-06-25 03:00업데이트 2022-06-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상 첫 3년 연속 두자릿수 연패
불명예 기록 다음 경기 탈출 성공
삼성 에이스 뷰캐넌 등판했지만
터크먼 3안타 활약에 3-0 승리
최하위 한화가 10연패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24일 프로야구 삼성과의 대전 안방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8일 두산을 5-1로 꺾은 이후 16일 만에 맛본 승리다. 한화는 9일 두산전(7-16 패)을 시작으로 22일 LG전(5-6 패)까지 11경기에서 1무 10패를 기록하며 KBO리그 출범 이후 처음으로 3년 연속 10연패 이상을 당하는 불명예 기록을 남겼다.

한화는 24일 경기를 앞두고도 승리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 않았다. 이날 삼성의 선발투수는 올 시즌 6승 3패, 평균자책점 2.30으로 잘 던지고 있는 에이스 뷰캐넌(33)이었다. 뷰캐넌은 2020시즌부터 한화를 상대로 10경기에 선발 등판해 7승 1패, 평균자책점 2.93을 기록했을 정도로 한화에 강했다.

한화는 마운드에선 선발 장민재(32)가, 타선에선 외국인 타자 터크먼(32)이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장민재는 5와 3분의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터크먼은 3회말 2사 2루에서 선취점을 기록하는 적시타를 날렸고 한화가 1-0으로 앞선 7회말에는 쐐기 솔로 홈런을 쳤다.

한화는 7회말에 1점을 더 달아났다. 3점 차로 앞선 9회초 마운드에 오른 장시환(35)은 1이닝을 실점 없이 막고 23일 만에 세이브를 추가했다.

6월 들어 상승세인 디펜딩 챔피언 KT는 LG와 안방경기에서 상대 팀 철벽 계투를 무너뜨리고 9-6으로 역전승했다. KT는 4-6으로 뒤지던 7회말 1사에서 장준원(27)과 심우준(27)이 LG의 필승조 멤버인 김진성(37)을 상대로 연속 타자 홈런을 기록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2사 만루 기회에서 장성우(32)가 LG 정우영(23)을 상대로 2타점 적시타를 치며 역전했다. 또 황재균(35)의 안타로 KT는 1점을 더 달아났다. 지난달 LG에서 KT로 팀을 옮긴 장준원은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홈런이 2개뿐이었는데 친정팀을 상대로 5회와 7회 연타석 홈런포를 쏘아 올리는 활약을 보였다.

선두 SSG는 NC에 14-2로 완승을 거뒀다. 김광현(34·SSG·평균자책점 1.54)에 이어 평균자책점 2위였던 NC 루친스키(34)는 이날 선발로 등판했는데 4이닝 동안 8실점하며 평균자책점이 2.46까지 올랐다.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SSG 선발 폰트(32)는 평균자책점을 1.94로 끌어내리며 2위로 올라섰다. 시즌 9승(4패)째를 거둔 폰트는 LG 켈리(33)와 다승 공동 선두가 됐다.

김배중 기자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