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스포츠

‘헤라클래스 후배’ 청원고 김현영 “심정수 선배님 잘 알아, 하지만 롤모델은…”

입력 2022-05-24 16:00업데이트 2022-05-24 20: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율곡고와 청원고의 16강전 경기 9회초 무사 1루 청원고 김현영이 콜드승을 완성시키는 좌월 투런 홈런을 날리고 있다. 목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동대문상고는 조금 먼 얘기여서요(웃음).”

청원고 4번타자 김현영은 24일 목동구장에서 시원한 물세례를 받았다.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6일째 율곡고와 16강전에서 8회말 팀에 콜드게임 승리(12-5)를 안기는 끝내기 2점포를 터트렸기 때문이다.

김현영은 이날 경기에 4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4안타 1홈런 2타점 3득점의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단타 2개와 2루타에 이어 홈런까지 날렸는데, 3루타가 없어 사이클링 히트를 작성하진 못했다.

키 179㎝-몸무게 93㎏의 김현영은 “발이 조금 느린 편이다. 무리하진 말자고 생각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득점권에서 집중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오늘(24일)은 직구를 노려도 변화구까지 잘 보였다. 타이밍만 생각하며 타석에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8회말 끝내기 홈런을 때린 상황에 대해선 “사이드암 투수였고, 몸쪽으로 들어오는 슬라이더를 생각하고 있었다. 노린 공이 잘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2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율곡고와 청원고의 16강전 경기 9회초 무사 1루 청원고 김현영이 콜드승을 완성시키는 좌월 투런 홈런을 날린 후 환호하고 있다. 목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김현영은 배재고 1학년을 다니던 도중 청원고로 전학했다. 배재고에선 투수로 활약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마운드에 서지 않고 오직 내야수로만 뛰고 있다. 그는 “고1 때는 배재고에서 투타 겸업을 했다. 청원고에 오면서 내야수 역할에만 집중하고 있는데, 주로 1루수와 3루수로 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원고의 전신은 과거 수많은 프로야구 스타들을 배출한 동대문상고다. 김용수, 김응국, 김경원 등 한국프로야구에 한 획을 그은 쟁쟁한 스타들이 즐비하다. ‘국민타자’ 이승엽과 함께 2000년대 초반 치열한 홈런왕 경쟁을 펼친 ‘헤라클레스’ 심정수 역시 동대문상고 출신이다.

김현영은 “심정수 선배님을 잘 안다. 홈런을 굉장히 많이 친 타자로 유명하시지 않나. 하지만 동대문상고는 내게 조금 먼 얘기이긴 하다”며 웃었다.

롤 모델은 비교적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 선수로 꼽았다. 김현영은 “한동희(롯데 자이언츠) 선수가 롤 모델이다. 좋은 포인트에서 타격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수비에서도 어려운 타구를 많이 잡아내 배울 게 많다고 봤다”고 밝혔다.

16강전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그는 벌써 8강전을 겨냥했다. 김현영은 “다음 경기를 잘 해서 4강까지 가는 게 현재 목표다. 한 단계, 한 단계만 생각하며 경기에 최대한 집중하겠다”고 굳게 다짐했다.

목동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