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류현진, 26일 DET 상대로 시범경기 첫 등판

입력 2022-03-23 08:12업데이트 2022-03-23 08: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마침내 실전에 선을 보인다.

23일(한국시간)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26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홈 경기에 선발 투수로 출격한다.

SB네이션에서 토론토 소식을 다루는 블루버드밴터는 류현진과 아담 심버가 디트로이트전에서 시즌 첫 시범경기 투구에 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론토에서의 세 번째 시즌을 앞두고 있는 류현진은 메이저리그(MLB) 직장폐쇄로 예년과 조금 다른 겨울을 보냈다. 10월 초 귀국한 류현진은 1월 말 또는 2월 초 미국으로 떠나는 일정 대신 국내에 계속 머무르며 몸을 만들었다.

친정팀 한화 이글스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하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린 류현진은 극적 노사 협상 타결이 전해진 지 사흘 만인 지난 14일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지난 20일 스프링캠프 합류 후 첫 라이브 피칭을 실시한 류현진은 디트로이트 타선을 대상으로 구위를 점검한다. 이닝과 투구수 등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시범경기인데다 첫 등판인 만큼 다른 선발 투수들과 비슷한 2이닝 정도로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류현진은 명예회복을 벼르고 있다.

지난해 중반까지 에이스로 활약하던 류현진은 후반기에 주춤했다. 14승(10패)을 채웠지만, MLB 진출 후 가장 높은 평균자책점 4.37을 기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