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美매체 “탈삼진 적고 홈런에 고전했던 양현종…KBO리그 복귀”

입력 2021-12-25 09:43업데이트 2021-12-25 09: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IA 타이거즈가 4년 총 103억원에 양현종과 계약했다.(KIA 타이거즈 제공) © 뉴스1
양현종(33)의 친정 KIA 타이거즈 복귀 소식이 미국에도 전해졌다.

MLB 트레이드루머스는 24일(현지시간) “양현종이 KIA와 계약하고 공식적으로 KBO리그에 복귀한다”고 보도했다.

양현종은 KIA와 4년 총액 103억원(계약금 30억원·연봉 25억원·옵션 48억원)에 계약했다. 협상 중 보장액을 두고 구단과 이견이 있기도 했지만 끝내 합의점을 찾아냈다.

MLB 트레이드루머스는 “양현종은 4년간 약 253만달러의 사이닝 보너스, 약 210만달러의 보장액을 받는다. 또한 옵션도 많은데, 이를 모두 달성한다면 급여를 약 두 배로 늘릴 수 있게 된다”며 계약 형태에 대해 흥미로운 반응을 보였다.

매체는 “양현종은 KBO리그 전성기 시절에도 삼진을 많이 잡는 투수는 아니었고, 메이저리그에서 삼진율도 15.6%에 불과했다. 또한 빅리그에서 짧은 시간을 보냈는데 홈런을 9개나 맞는 등 장타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덧붙였다.

양현종은 올해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으로 불펜과 선발, 마이너리그와 메이저리그를 오갔다. 메이저리그에서는 12경기를 뛰며 무승 3패 평균자책점 5.60의 다소 아쉬운 성적을 남겼다.

이후 양현종은 KBO리그 복귀를 결심했고, 2022시즌에는 원소속팀 KIA의 유니폼을 다시 입게 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