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이기고 있으니 상대를 얕보더라”…신태용 감독의 냉철한 지적

입력 2021-12-10 14:53업데이트 2021-12-10 14: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태용 감독(PSSI 캡처)© 뉴스1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이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1차전 완승에 기뻐하면서도 선수들의 해이해진 자세에 아쉬움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는 9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비샨 스타디움에서 열린 캄보디아와의 2020 AFF 스즈키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라흐만트 이리안토가 멀티골로 활약했다.

신태용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젊은 선수들을 기용하며 결과와 가능성을 모두 잡았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신태용 감독은 페르십 벤둥과 일리아 스파소제비치 등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선수들을 과감히 배제하고, 그 자리는 미래를 책임질 유망주들로 채웠다. ‘신태용호’에서 A매치 10경기 이상 뛴 선수는 3명뿐이었다.

인도네시아 선수들(AFF 제공)© 뉴스1
그럼에도 인도네시아는 캄보디아를 압도했다. 강한 압박과 스피드를 앞세워 초반부터 캄보디아를 몰아치는 등 경기를 주도했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의 컨디션이 100%는 아니었지만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다는 확신이 생겼다. 우리는 오늘보다 더 강한 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신태용 감독은 완승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의 안일한 태도에 쓴소리를 했다.

이날 인도네시아는 전반전을 3-1로 마쳤지만, 후반전에는 캄보디아에 추격을 허용했다.

신태용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쉽게 이길 수 있다는 생각에 상대를 얕보는 듯 보였다. 그게 후반에 나쁜 영향을 미쳤다”면서 “정말 더 좋은 팀이 되기를 원한다면 이런 모습을 당장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