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박지성 “세계 최고 메시…맨마킹 했어도 못 막아”

입력 2021-12-09 17:31업데이트 2021-12-09 17: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성(40)이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첼시와의 결승전에서 자신이 메시(34·파리 생제르맹)의 전담 수비수로 나서지 않아 패배했다는 평가에 동의하지 않았다.

영국 매체 미러는 9일(이하 한국시간) “박지성이 패배 10년이 지난 뒤 당시 상황에 대해 더 조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렉스 퍼거슨(80)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은 첼시전에서 메시에게 박지성을 전담 수비수로 붙이는 전략을 사용하지 않아 후회했다고 밝혔다.

박지성은 이에 “바르샤는 당시 메시뿐만 아니라 훌륭한 선수들이 많아서 메시를 전담 수비하지 않았다”며 “메시는 세계 최고의 선수였기 때문에 전담 수비 했더라도 내가 그를 완벽히 막을 수 있었을 거라고 100% 확신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그를 마크하는 건 쉽지 않았겠지만, 내가 그를 상대로 얼마나 잘 해낼 수 있었을지 가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당시 2010~2011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첼시에 1-3으로 패했다.

당시 퍼거슨은 경기 종료 후 “만약 메시에게 맨마킹을 붙였다면, 그 선수는 박지성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