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지각을 밥먹듯?’…형편없는 훈련 분위기에 호날두 대실망

입력 2021-11-16 22:07업데이트 2021-11-16 22: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과 다른 팀 분위기에 크게 실망했다는 소식이다.

영국 매체 ‘토크 스포츠’는 16일(한국시간) “호날두가 최근 맨유의 팀 분위기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번 시즌 유벤투스(이탈리아)로부터 이적해 온 호날두는 과거 2003년부터 2009년까지 맨유에서 뛰었던 바 있다.

이 기간 맨유는 웨인 루니, 라이언 긱스, 반 데르 사르 등 슈퍼스타들을 앞세워 EPL 3회 우승,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회 우승 등을 일구며 유럽 최고의 팀 중 하나로 거듭났던 바 있다.

‘토크 스포츠’는 “최근의 팀 분위기는 호날두가 과거 뛰었을 때와 완전히 다르다”며 “호날두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이끌던 시절의 맨유 분위기를 기억하는 선수다. 그런 호날두로선 지금의 (헐거워진) 팀 분위기와 선수들 수준을 이해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호날두는 (과거와는 달리) 맨유의 일부 선수들이 훈련 지각조차 당연하게 여기는 문화를 보고 큰 충격에 빠져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맨유는 EPL 최근 6경기서 1승1무4패를 기록하는 등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선수단 전체를 통솔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