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우도하면 땅콩? 이젠 농구가 제일 유명”

입력 2021-11-11 03:00업데이트 2021-11-11 10: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교실로 돌아간 학교체육]우도중학교
“기억 남을 수업해 주고 싶다” 학교 체육교사, 교육청에 문의
국대 출신 김보미 재능기부로… 전교생 21명 주2회 농구수업
WKBL, 6개팀 연고지 학교에… 체육수업 참여 늘려가기로
제주 우도중학교는 한 주의 체육 수업 시간을 모두 붙여 1∼3학년 전교생 21명이 농구의 기본기를 배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삼성생명을 여자 프로농구 우승으로 이끈 김보미(오른쪽)가 3학년 김고은 양의 레이업 슛 자세를 교정해 주고 있다. 제주=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제주 우도중학교는 한 주의 체육 수업 시간을 모두 붙여 1∼3학년 전교생 21명이 농구의 기본기를 배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삼성생명을 여자 프로농구 우승으로 이끈 김보미(오른쪽)가 3학년 김고은 양의 레이업 슛 자세를 교정해 주고 있다. 제주=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우도가 땅콩으로 유명하잖아요. 그런데 저는 땅콩 소리 안 듣고 농구 열심히 해서 키 크고 싶어요.”

제주 우도중 2학년 이수린 양(14)은 나날이 농구 실력이 느는 것이 기쁘다. 오빠가 농구를 좋아하는 것을 보고 ‘왜 그럴까’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농구공을 잡아 보고는 농구에 푹 빠졌다. 이전까지 해본 운동이라곤 줄넘기와 달리기가 전부. 이제는 멈추지 않고 공을 드리블해 코트를 가로지르는 일은 ‘식은 죽 먹기’가 됐다. 레이업 슛은 또래 엘리트 선수다운 폼이 나온다. 10개 중 7, 8개가 들어갈 정도다.

체육관에서 체육 교사와 전문 강사, 친구들과 박수치고 칭찬하고 땀 흘리는 체육 수업이 있는 날이면 운동복을 뭘 입을지 고민도 많다고 한다. 이달 초 체육 시간에 만난 이 양은 농구의 재미에 푹 빠져 있었다. 전문 강사가 알려준 스트레칭도 척척 했다.

우도중은 9월부터 체육 수업을 월, 화요일에 몰아 1∼3학년 전교생 21명이 농구를 배우게 하고 있다. 학년별로 10차례씩 농구 지도를 받았다. 기억에 남을 수업을 해주고 싶었던 김다연 체육 교사가 먼저 제주도교육청에 문의를 했다. 마침 교육청과 ‘스포츠전문가와 함께하는 학교스포츠클럽 농구 교실’ 사업 관계로 양해각서(MOU)를 맺은 한국여자농구연맹(WKBL)과 뜻이 닿았다.

농구 수업을 마친 뒤 함께 포즈를 취한 2학년 학생들과 김보미(오른쪽). 제주=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농구 수업을 마친 뒤 함께 포즈를 취한 2학년 학생들과 김보미(오른쪽). 제주=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WKBL의 소개로 2005년부터 여자프로농구에서 뛰며 지난 시즌 삼성생명을 우승으로 이끈 뒤 은퇴한 국가대표 출신 가드 김보미(35·WKBL 경기운영부장)가 우도중에서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처음 김보미가 누군지 몰랐던 학생들은 그의 활약상을 찾아보고 깜짝 놀랐다. 3학년 고보람 양(15)은 “선생님 같은 스타가 우리 학교에 와서 농구를 가르쳐 주시다니 영광”이라며 “자세도 잘 잡아 주시고 늘 잘한다고 해주셔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김보미는 WKBL에서 유소년용으로 제작한 농구공을 가져와 사인과 글을 써서 전교생에게 선물했다. 김보미는 “서로가 등을 두드려주고 파이팅하면서 농구의 재미를 알아가는 시간이 좋다. 당장 학생들이 박지수(KB스타즈) 같은 스타로 클 수는 없지만 평소 농구로 몸 관리를 하면서 스트레스를 풀고, 한국 농구가 어떤 수준인지 관심을 갖게 된다는 건 우리 생활-엘리트 체육에 너무나도 희망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WKBL은 향후 6개 구단의 연고지 교육청, 학교와 체육 수업 지원 사업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공교육 내에서 학생들의 체육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일본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뛰어난 성적을 내기도 했다. 탄탄한 학교 체육이 생활 및 엘리트 체육과 잘 어우러져 좋은 선수들을 많이 배출했기 때문이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도쿄 올림픽을 기점으로 유명무실해진 학교 체육 수업을 정상화하는 노력을 정책의 가장 우선순위에 놓고 있다. 그동안 방향을 못 찾았던 한국의 학교 체육이 조금씩 교실로 향하고 있다.

제주=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