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류첸코 극장골’ 전북, 울산에 3-2 승리…5연패 청신호

뉴시스 입력 2021-11-06 21:53수정 2021-11-06 2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축구 K리그1 우승 향방이 걸린 사실상 결승전으로 관심을 끈 ‘현대가(家)더비’에서 전북 현대가 웃으며 리그 5연패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전북은 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 라운드 그룹A(1~6위)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일류첸코의 결승골로 3-2 승리했다.

2연승 포함 9경기 연속 무패(7승2무)인 전북은 승점 70점(20승10무5패) 고지를 밟으며 2위 울산(승점 67·19승10무6패)과의 승점 차를 3점으로 벌렸다.

또 이번 시즌 상대 전적에서 4경기 무승(2무2패)으로 부진하다 5경기 만에 값진 승리를 따냈다.

주요기사
정규리그 잔여 3경기 가 남은 가운데 전북은 울산의 추격을 뿌리치며 리그 5연패에 청신호를 켰다. 전북은 다득점에서도 65골로 울산(59골)에 앞서 있다.

반면 16년 만에 리그 정상 복귀를 노렸던 울산은 사실상 결승전에서 패하며 이번 시즌 무관에 그칠 위기에 놓였다.

홍명보 감독이 올해 지휘봉을 잡은 울산은 앞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와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도 탈락하며 우승이 좌절됐다.

시즌 마지막 대결에서 전북 김상식 감독은 최전방에 구스타보를 세우고 2선에는 송민규, 쿠니모토, 백승호, 한교원을 배치했다. 중앙 미드필더로는 류재문이 맡았다. 포백 수비는 김진수, 홍정호, 구자룡, 이용이 구성했고, 골문은 송범근 골키퍼가 지켰다.

부상에서 돌아온 바로우는 벤치에 대기했다.

울산도 지난달 A매치에서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했던 이동준이 대기 명단에 오른 가운데 최정예 멤버를 가동했다.

오세훈, 바코, 윤일록 스리톱이 나서고 이동경이 뒤를 받쳤다. 중원은 박용우, 원두재가 호흡을 맞췄다. 수비에는 설영우, 임종은, 김기희, 김태환이 포진했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전북이 앞서나갔다. 전반 23분 쿠니모토의 프리킥이 경합 과정에서 흐르자 쇄도하던 송민규가 빈 골문을 향해 차 넣었다.

울산이 빠르게 따라잡았다. 전반 38분 코너킥 찬스에서 임종은이 헤더로 방향을 바꿔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후반에 균형이 깨지지 않자 전북은 바로우, 문선민을 동시에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울산도 이동준이 나왔다.

전북이 다시 달아났다. 백승호의 침투가 흐르자 류재문이 상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이번 시즌 전북으로 이적한 류재문의 첫 득점이다.

다급해진 울산은 곧바로 베테랑 이청용을 투입했다. 이어 윤빛가람까지 내보냈다.

교체 효과를 봤다. 후반 33분 송범근 골키퍼가 이동준과 경합에서 쳐낸 공을 이청용이 박승 안에서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승부는 추가시간 교체로 들어온 일류첸코의 극장골로 또다시 균형이 깨졌다.

후반 44분 투입된 일류첸코는 쿠니모토가 사이드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딩 결승골로 꽃아넣었다. 결국 전북이 짜릿한 승리로 선두를 지켰다.

위드 코로나 첫 주말인 이날 전주월드컵경기장엔 1만1383명의 관중이 찾았다. 1만 관중이 찾은 건 올해 처음이다. 원정 버스 9대를 운영한 울산 원정 팬들도 상당했다.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선 제주 유나이티드가 주민규의 멀티골로 수원 삼성을 2-0으로 완파했다.

6경기 무패(4승2무)인 제주는 4위(승점 51)를 지켰다.

반면 2연패에 빠진 수원은 파이널 A그룹 최하위인 6위(승점 45)에 머물렀다.

제주 해결사 주민규가 또 날았다.

지난달 24일 전북 현대(2-2 무)와 경기를 시작으로 3경기 연속 멀티골에 성공한 주민규는 올 시즌 21골로 득점 1위를 지켰다. 2위 라스(수원FC 17골)와는 4골 차다.

2016년 광주FC 소속으로 20골을 터트린 정조국 현 제주 코치 이후 5년 만에 한국인 K리그1 득점왕에 한발 다가섰다.

또 K리그1, 2를 통틀어 개인 통산 정규리그 100호골에도 한 골만을 남겨뒀다.

제주는 전반 26분 주민규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갔다. 이동률이 수원 수비수 헨리의 태클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주민규가 오른발 슛으로 성공했다.

수원은 후반 15분 권창훈, 강현묵을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다.

지난달 2일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왼쪽 발목 부상을 입었던 권창훈은 35일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하지만 제주가 한 골을 더 달아났다. 후반 29분 김영욱의 크로스를 주민규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터트렸다.

결국 주민규의 20, 21호골로 승기를 잡은 제주가 남은 시간 수원의 공세를 막아내며 승리를 챙겼다.

한편 이날 경기 하프타임에는 제주 출신 수비수 조용형의 은퇴식이 열렸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선 대구FC가 퇴장 악재에도 수원FC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4경기 무승(2무2패)에서 벗어난 대구는 3위(승점 52) 자리를 유지했다.

최근 핼러윈데이에 ‘노 마스크’로 거리를 누벼 논란이 된 소속팀 선수 3명에 잔여 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값진 승리를 따냈다.

5경기 무승(1무4패)이자 4연패 늪에 빠진 수원FC는 5위다.

수원FC가 전반 6분 라스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지만, 대구가 전반 19분 에드가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춘 뒤 전반 31분 이번에도 에드가가 추가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대구는 후반 19분 이진용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남은 시간 수원FC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안경남 기자 =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