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개인 타이틀은 나중에라도 딸 수 있지”…강백호에게 이강철이 건넨 위로

입력 2021-11-05 11:56업데이트 2021-11-05 11: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1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정규시즌 1위 결정전, 6회초 2사 1,3루 상황 kt 3번타자 강백호가 0-0 균형을 깨는 좌익수 앞 1타점 적시타를 때린 뒤 포효하고 있다. 2021.10.31/뉴스1 © News1
이강철 KT 위즈 감독이 시즌 내내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도 개인 타이틀을 손에 넣지 못한 강백호에게 애정 어린 조언을 남겼다.

올 시즌 강백호는 KT 중심 타선의 한축을 맡아 창단 첫 정규 시즌 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거의 모든 부문에서 뛰어났다.

142경기에 출전한 상백호는 타율 0.347, 16홈런, 102타점, 76득점, OPS(출루율+장타율) 0.971을 기록했다. 홈런은 지난해(23개)보다 떨어졌지만 한층 향상된 콘택트 능력으로 정교함 장착, 출루 머신으로 거듭났다. 올 시즌 강백호의 출루율은 0.450에 달했다. 홍창기(LG 트윈스·0.456)에 이은 리그 2위다. 장타 능력에 출루 능력까지 겸비한 ‘만능형 타자’로 진화했다.

대부분의 수치에서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지만 무관에 그친 건 아쉬움으로 남았다. 여러 타격 지표에서 상위권을 차지했지만 정상에 오르진 못했다. 후반기 부진이 발목을 잡은 결과다.

타격왕을 놓친 건 특히 아쉽다. 전반기부터 오랜 기간 4할 언저리의 고타율을 유지하면서 유력한 타격왕 후보로 꼽혔기 때문이다.

지근거리에서 강백호를 지켜본 사령탑도 선수의 씁쓸함을 모를 리 없었다.

이 감독은 “우리팀의 축이 되는 선수고, 정규 시즌 동안 정말 잘해줬는데 타이틀을 하나도 따지 못해 허무할 것”이라고 강백호를 위로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하지만 개인 타이틀은 언제든 잘하면 따낼 수 있다. 하지만 정규 시즌 우승 기회는 쉽게 오지 않는다”면서 우승이 내포하고 있는 가치가 타이틀보다 더욱 크다고 덧붙였다.

현역으로 뛰면서 수 많은 타이틀을 따고도 우승 한 번 경험하지 못하고 옷을 벗는 선수들도 많다. 그런데 강백호는 프로 데뷔 4년 만에 정규 시즌 우승을 경험했다. 이 감독은 강백호가 우승 경험을 발판삼아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 타이틀도 자연스럽게 따라올거라는 게 이 감독의 생각이다.

시즌 말미 타격감이 올라오지 않아 고전했던 강백호가 1위 결정전에서 결승타를 치고 기분좋게 정규 시즌을 마친 것도 한국시리즈를 준비하는 KT엔 긍정적인 요소다.

이 감독은 “백호가 시즌 막판 마음고생이 심했는데 1위 결정전에서 좋은 활약으로 정규 시즌 우승을 이끌었다. 기분좋게 마지막을 장식했기 때문에 한국시리즈도 더 편하게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