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만 옥타곤 오르는 박준용 “간절하게 준비…멋진 싸움 펼치겠다”

뉴스1 입력 2021-10-16 09:28수정 2021-10-16 0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준용 인스타그램 캡처
‘아이언 터틀’ 박준용이 5개월 만에 UFC에 출전하기 위해 15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지난 5월 판정승을 거둔 박준용은 오는 24일 미국 UFC 에이펙스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코스타 vs 베토리’에 출격해 그레고리 로드리게스(브라질)와 주먹을 맞댄다.

박준용은 출국 전 커넥티비티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5개월 만에 시합이라 떨리고 설렌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크-안드레 바리올트, 존 필립스, 타폰 은추크위를 차례로 꺽고 3연승에 성공한 박준용은 “코로나19 시기에 경기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며 “그동안 모든 경기를 간절하게 최선을 다해 준비해왔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준용의 상대 로드리게스는 지난 6월 성공적인 UFC 데뷔전을 치른 LFA 미들급 챔피언 출신 선수다.

박준용은 로드리게스에 대해 “펀치 임팩트가 좋고 전반적으로 종합격투기 이해도가 높은 선수”라고 평가하며 “상대방에 대한 (전체적인) 무게 밸런스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연습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외에도 박준용은 “아직 종합격투기 이해도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예전보다는 많이 발전했다”며 로드리게스에게 “멋진 싸움을 펼쳐 좋은 모습 보여주자”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2019년 8월 데뷔전 패배 이후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는 박준용은 “UFC에서 가장 많이 싸운 한국인 선수로 남는 것”을 최종 목표로 삼았다. 상승세를 탄 박준용이 UFC 미들급 랭킹 진입에 성공할 수 있을지 격투기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이날 경기에는 페더급 ‘스팅’ 최승우도 동반 출전해 4연승에 도전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