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리그에서 첫 도움…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뉴시스 입력 2021-10-04 00:04수정 2021-10-04 0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토트넘)이 특급 도우미로 나서며 토트넘의 3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리그에서 첫 도움을 올리며 공식전에서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사냥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3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의 2021~2022 EPL 7라운드에서 선발로 출전해 도움 1개를 올리며 토트넘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리그에서 처음 기록한 도움이다. 시즌 공격포인트는 총 3골 2도움(리그 3골 1도움·콘퍼런스리그 1도움)이다.

공식전을 기준으로 하면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다.

주요기사
손흥민은 지난달 27일 아스날과의 리그 6라운드에서 골, 이달 1일 NS무라(슬로베니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에서 도움을 올렸다.

토트넘은 특급 도우미로 나선 손흥민을 앞세워 3연패에서 탈출했다.

개막 3연승 이후 급격한 난조로 내리 3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급한 불을 끄는데 성공했다. 4승(3패 승점 12)째를 신고하면서 중상위권 도약에 성공했다.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공격 라인에서 출격한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한 전반 27분 균형을 깨는데 일조했다.

역습을 전개하다 페널티박스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호이비에르에게 패스했고, 호이비에르가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아스톤 빌라의 골네트를 갈랐다.

토트넘은 1-0으로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아스톤 빌라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22분 올리 왓킨스가 만회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최근 주춤한 분위기의 토트넘에 찬물을 끼얹는 동점골이었다. 자칫 역전패, 4연패 악몽이 떠오르는 위기였다.

그러나 손흥민이 다시 한 번 해결사로 나섰다.

손흥민은 동점골을 허용한지 4분 만인 후반 26분 왼쪽 측면을 뚫고 골문으로 쇄도하는 모우라에게 찔러줘 두 번째 골을 이끌었다.

일대일 상황에서 순간적인 돌파에 이은 땅볼 패스가 일품이었다.

모우라의 골은 최종적으로 맷 타겟(아스톤 빌라)의 자책골로 정정되면서 손흥민의 도움은 추가되지 않았다.

손흥민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4차전 출전을 위해 5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다. 7일 안산에서 시리아와 3차전을 치르고, 12일 이란 테헤란에서 이란(4차전)을 상대한다.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와 토트넘의 연패 탈출로 한결 가벼워진 손흥민의 활약이 기대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