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 한국 선수로 18년 만에 ATP 투어 단식 우승

뉴시스 입력 2021-09-26 19:57수정 2021-09-26 1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순우(24·당진시청·82위)가 한국 선수로는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권순우는 26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 단식 결승에서 제임스 더크워스(호주·65위)를 2-0(7-6<8-6> 6-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테니스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한국 선수가 ATP 투어 단식 우승을 차지한 것은 권순우가 역대 두 번째로,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우승한 이형택(45·은퇴) 18년 8개월 만이다.

권순우 이전에 ATP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는 이형택이 유일했다.

주요기사
이형택은 두 차례 투어 대회 단식 결승에 올랐다.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는 우승했고, 2001년 5월 US 클레이코트 챔피언십에서는 결승에서 앤디 로딕(은퇴·미국)에 0-2(5-7 3-6)로 져 준우승했다.

정현이 2017년 11월 그해 신설된 넥스트 제너레이션에서 우승한 적이 있다. 그러나 넥스트 제너레이션은 만 21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로, 정규 투어 대회가 아니다.

이번 대회 이전까지 올해 6월 영국에서 열린 바이킹 인터내셔널에서 4강에 오른 것이 ATP 투어 대회 개인 최고 성적이었던 권순우는 이를 뛰어넘어 우승까지 일궜다.

권순우가 우승한 이번 대회는 250 시리즈로, ATP 투어 중에서는 등급이 가장 낮은 대회다. 메이저대회가 가장 권위있는 대회고, ATP투어 마스터스 1000 시리즈, 500 시리즈, 250 시리즈 순으로 등급이 나뉜다.

상금 4만7080달러를 받은 권순우는 다음주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개인 최고 순위 경신을 예약했다.

랭킹 포인트 250점을 챙긴 권순우는 세계랭킹 57위 안팎에 오를 전망이다. 권순우의 권순우의 개인 최고 세계랭킹은 지난해 3월 69위다.

1세트에서 4-5로 끌려가다 승부를 타이브레이크로 몰고 간 권순우는 타이브레이크에서 3-6으로 뒤졌으나 내리 다섯 포인트를 따내면서 1세트를 가져갔다.

권순우는 2세트 첫 게임이었던 자신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당했지만, 곧바로 더크워스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면서 균형을 맞췄다.

권순우는 게임 스코어 3-2로 앞선 상황에서 더크워스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그는 두 차례 듀스 끝에 더크워스의 서브게임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이후 내리 두 게임을 따내 게임 스코어 5-2로 앞선 권순우는 게임 스코어 5-3에서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키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