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최경주, PGA 챔피언스 투어 첫 우승 실패…연장 끝에 공동 2위

입력 2021-09-20 07:46업데이트 2021-09-20 07: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경주. (JNA GOLF 제공) 2019.10.17/뉴스1
최경주(51·SK텔레콤)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샌포드 인터내셔널(총상금 180만달러)에서 연장 승부 끝에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최경주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의 미네하하컨트리클럽(파70·6729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1개를 잡아내 1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최경주는 12언더파 198타로 다렌 클라크(북아일랜드), 스티브 플레시 등과 함께 공동 선두로 정규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이후 펼쳐진 1차 연장에서 최경주는 파를 기록, 클라크와 2차 연장에 돌입했다. 이후 2차 연장에서 클라크의 버디에 밀려 최경주는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선수 최초의 챔피언스 투어 우승도 무산됐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8승을 기록한 최경주는 지난해 만 50세가 되며 챔피언스 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아직 우승은 없지만 최근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