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군기 바짝 든 호날두… 맨유 훈련장서 솔셰르 감독 만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화면 캡처
입력 2021-09-09 03:00업데이트 2021-09-0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왼쪽)가 12년 만에 다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왔다. 맨유는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호날두가 캐링턴 훈련장에 왔다. 올레 군나르 솔셰르 감독(오른쪽)을 만났고, 동료들과 인사를 나눴다. 첫 훈련도 소화했다”고 밝혔다. 솔셰르 감독과 맨유에서 4시즌 동안 함께 뛰기도 했던 호날두가 감독 앞에서 공손한 자세를 취한 모습이 눈에 띈다. 호날두는 11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과의 경기 또는 15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영 보이스(스위스)와의 경기에서 복귀전을 치를 것으로 전망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화면 캡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