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100m 5위…아시아인 69년만의 최고성적

동아닷컴 입력 2021-07-29 11:36수정 2021-07-29 1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영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에서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황선우는 이날 결승서 5위를 차지했다. 47초82. 2021.7.29/뉴스1
‘한국 수영의 미래’ 황선우(18·서울체고)가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5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29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6레인에서 경기해 47초 82을 기록하며 8명 중 5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수영 황선우가 29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결승전에서 경기 준비를 하고 있다. 황선우는 이날 결승서 47초82의 기록으로 5위를 차지했다. 2021.7.29/뉴스1
앞서 황선우는 28일 열린 이 종목 준결승에서 47초56으로 아시아신기록을 작성하며 준결승 전체 4위로 결승에 올랐다. 한국 수영 선수가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은 황선우가 최초다.

수영 황선우가 28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전을 마치고 머리의 물기를 털어내고 있다. 이날 황선우는 남자 수영 100m 자유형 준결승에서 3위로 골라인에 들어와 100m 자유형 47초 56으로 한국, 아시아 신기록을 갱신했다. 2021.7.28/뉴스1
결승에서 황선우는 23초 12로 8명 중 6위로 50m 구간을 통과한 뒤 47초 82의 기록으로 터치패드를 찍으며 최종 5위를 기록했다.

주요기사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1952년 헬싱키 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던 스즈키 히로시(일본) 이후 69년 만의 최고 성적이다.

이 종목 결승에 오른 것 역시 아시아 선수로는 1956년 멜버른 대회 일본의 다니 아쓰시 이후 65년 만이다. 다니는 당시 7위를 기록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