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발은 그들의 손보다 빨랐다

지바=김정훈 기자 , 도쿄=김배중 기자 입력 2021-07-29 03:00수정 2021-07-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펜싱 男사브르 단체전 금메달
강한 체력-현란한 스텝 앞세워… 손기술 뛰어난 유럽 펜싱 제압
18세 황선우, 자유형100m 결선행… 아시아 男선수로는 65년만에 진출
축구, 온두라스 꺾고 8강 안착
금빛 발놀림 펜싱 사브르 세계 랭킹 1위 오상욱(오른쪽)이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이탈리아와의 결승에서 알도 몬타노에게 찌르기 공격을 하고 있다. 사진은 다중노출기법으로 5장의 사진을 연속 촬영한 모습. 오상욱은 몬타노를 상대로 1점도 잃지 않고 5점을 따내 한국의 45-26 완승을 이끌었다. 4명의 선수가 나선 한국은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손을 꼭 잡은 한국 펜싱 ‘어벤져스’ 네 명이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서로에게 금메달을 걸어주는 그들의 표정에 환한 미소가 번졌다. 9년 기다림 끝에 한국 펜싱이 남자 사브레 단체전에서 올림픽 2회 연속 우승을 맞이한 순간이었다.

오상욱(25), 김정환(38), 구본길(32), 김준호(27)로 구성된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45-26으로 이탈리아를 꺾었다. 세계 랭킹 1위 한국은 세계 랭킹 3위 이탈리아를 경기 내내 압도하며 19점 차의 대승을 거뒀다. 경기 초반부터 줄곧 앞서 나가자 선수들은 “흐름 너무 좋아. 이렇게만 하자”며 파이팅을 외쳤다.

한국 펜싱은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차지한 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순환 개최 원칙에 따라 종목 자체가 열리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 펜싱은 ‘발 펜싱’을 앞세워 최강의 자리를 지켰다. 펜싱 강국 유럽 국가에 비해 손기술이 약한 반면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한 스텝의 변화로 상대를 흔들고 타이밍을 뺏었다.

18세 수영 천재 황선우(서울체고)는 아시아 선수로는 65년 만에 자유형 100m 결선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이날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선에서 47초56으로 전체 4위에 올라 결선 티켓을 차지했다. 아시아 남자 선수가 결선에 오른 것은 1956 멜버른 올림픽에서 다니 아쓰시(일본) 이후 처음이다. 결선은 29일 오전 11시 37분 열린다. 이 종목은 체격과 힘이 좋은 서양 선수들의 전유물이었다. 준결선에 출전한 16명의 평균 신장은 192cm로 황선우(186cm)보다 6cm 이상 컸다. 이런 열세를 폭발적인 스타트와 물의 저항을 최소화하는 파워 영법으로 극복했다. 황선우는 2014년 중국의 닝쩌타오(28·은퇴)가 세운 아시아기록(47초65)을 7년 만에 깨뜨렸다.

관련기사
한국 축구대표팀은 온두라스와의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황의조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6-0 대승을 거뒀다. 2승 1패를 기록한 한국은 8강에 올라 멕시코와 맞붙는다.

지바=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도쿄=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우리의 발#그들의 손#펜싱 男사브르#금메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