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여자태권도 선수 확진…日입국 후 올림픽 첫 기권

뉴시스 입력 2021-07-21 14:56수정 2021-07-21 1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일본에 입국한 칠레의 여자 태권도 선수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기권을 결정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21일 “오는 25일 태권도 여자 57㎏급에 출전할 예정이었던 칠레 선수가 양성 판정으로 출전할 수 없어 대회를 기권했다”고 전했다.

일본에 입국했다가 코로나19 확진 때문에 대회를 기권한 첫 번째 사례라고 보탰다.

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개인정보를 공개하지 않지만 페르난다 아기레(24)가 칠레의 유일한 태권도 출전 선수로 등록돼 있어 자연스레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날 조직위원회가 발표한 코로나19 확진자 집계에 따르면, 선수 1명을 비롯한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부, 지방자치단체가 사전 훈련캠프지 등에서 파악한 기존 확진자 4명을 보태면 올림픽 관련 확진자는 총 79명으로 늘었다.

[도쿄=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