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팅’ 최승우, 에로사에 화끈한 TKO 승…UFC 3연승 질주

뉴스1 입력 2021-06-20 09:48수정 2021-06-20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승우가 줄리안 에로사를 1라운드 TKO로 잡았다.(UFC SNS 캡처)© 뉴스1
‘스팅’ 최승우(28)의 승리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최승우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엔터프라이즈 UFC 에이팩스에서 열린 UFC on ESPN 25 메인카드 3번째 경기에서 줄리안 에로사(31·미국)를 1라운드 TKO로 쓰러뜨렸다.

이날 승리로 최승우는 UFC 3연승을 질주했다. 2019년 12월 부산 대회에서 수만 모크타리안에게 이긴 데 이어 지난 2월 유세프 잘랄, 그리고 이날 에로사까지 제압했다.

최승우는 경기 초반 레그킥을 구사하며 탐색전을 펼치는 에로사에게 주먹으로 대응했다.

주요기사
레그킥이 나가는 순간에 맞춰 주먹을 내면서 에로사의 안면에 충격을 줬다.

최승우가 줄리안 에로사를 1라운드 TKO로 잡았다.(UFC SNS 캡처)© 뉴스1
최승우의 타격이 에로사의 안면에 적중률을 높여가는 찰나, 승부는 끝났다.

에로사가 주먹을 낼 때 최승우의 왼손 카운터가 에로사의 안면에 꽂혔다. 큰 충격을 받은 에로사는 그대로 쓰러졌고, 최승우는 에로사 위에서 무자비한 파운딩을 쏟아냈다.

에로사가 저항을 하지 못하자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고, 그대로 최승우의 승리가 확정됐다.

최승우는 통산 종합격투기 10번째 승리를 화끈한 TKO로 따냈다. UFC에서는 처음으로 TKO 승리를 거뒀다.

연승행진을 이어간 최승우는 UFC 페더급 랭킹 진입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한편 최승우에게 발목 잡힌 에로사는 통산 전적이 25승 9패가 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