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박영현 ‘최고의 호투에 방긋’

주현희 기자 입력 2021-06-10 16:02수정 2021-06-10 16: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8강전 유신고와 서울고의 경기가 열렸다. 유신고가 서울고에 9-2로 승리를 거둔 뒤 박영현이 밝게 웃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