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황금사자기 스타]휘문고 강성현, 역전 발판 타점 이어 쐐기 ‘그라운드 홈런’

입력 2021-06-02 03:00업데이트 2021-06-02 03: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밥 사는 꿈 꿨는데 현실 됐네요”
휘문고 2학년 외야수 강성현(17·사진)이 그라운드 홈런으로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호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청주고와의 대회 1회전에 9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강성현은 8회초 2사 1루에서 오른쪽으로 강한 타구를 날려 보냈다. 다이빙 캐치를 시도한 우익수 뒤로 공이 빠지면서 펜스까지 굴러갔다. 그동안 강성현은 그라운드 한 바퀴를 내달렸고 홈을 밟으며 대회 공식 1호 홈런을 기록했다. 이 타구로 10-7에서 12-7로 달아난 휘문고는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강성현은 앞서 5-7로 뒤진 7회초에도 1타점 우전 적시타를 치며 역전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강성현은 이날 4타수 3안타 3타점 3득점을 기록했다. 강성현의 맹타에 힘입어 휘문고 타선도 총 15안타를 기록했다.

1학년이던 지난해 협회장기 전국고교대회에 이어 고교 무대 두 번째 홈런을 기록한 강성현은 “점수 차가 있었던 만큼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칠 생각으로 자신 있게 방망이를 돌렸는데 좋은 타구가 나왔다. 3루까지 전력으로 달리는데 주루 코치님의 사인을 보고 정신없이 홈으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전날 후배들에게 밥을 사는 꿈을 꿨다는 강성현은 진짜 밥을 살 일이 생겼다며 웃었다. 중3 시절 내야수에서 외야수로 포지션을 변경했다는 강성현의 롤 모델은 메이저리그(MLB) 대표 강타자인 LA 에인절스의 마이크 트라웃이다. 늘 타석에서 자신 있게 방망이를 돌리는 타자가 되겠다는 각오다. 강성현은 “첫 경기에서 생각보다 고전을 했는데 다음 경기부터 쉽게 풀어가서 꼭 우승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