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우승도 쉽지 않아, 우승 콤플렉스 NO” 김진욱, 멘탈도 ‘에이스급’

강산 기자 입력 2020-06-23 10:00수정 2020-06-23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릉고 김진욱. 스포츠동아DB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우승에 대해선 신경 쓰지 않습니다.”

2021시즌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최대어로 평가받는 강릉고 에이스 김진욱(18)은 22일 목동구장서 열린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결승전에서 3-4 역전패의 충격을 채 다스리기도 전에 취재진 앞에 섰다. 대회 감투상의 주인공이 됐지만, 우승 문턱에서 좌절한 아쉬움을 달래기에는 부족한 결과였다.

우승이 간절했다. 강릉고는 1975년 창단해 32년 뒤인 2007년 청룡기 대회에서 처음 전국대회 결승행 티켓을 따냈을 정도로 오랫동안 ‘빅 게임’에 목말라 있었다. 지난해에는 청룡기와 봉황대기에서 모두 결승에 오르고도 준우승에 그친 탓에 올해는 반드시 전국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겠노라고 다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2일 황금사자기 결승전에서 9회1사까지 3-1로 앞서다 역전패를 당했으니 그 충격은 엄청났다.

또 분위기에 크게 좌우되는 고교야구 선수들의 성향을 고려하면, 패배의 충격을 떨쳐내기가 쉽지 않다. 2007년 제41회 대통령배 고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눈물을 훔치며 전력투구를 하던 서울고 에이스 이형종(현 LG 트윈스)의 모습이 많은 이들의 뇌리에 남아있는 이유도 그만큼 간절함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게다가 황금사자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뒤늦게 시작한 올 시즌 첫 고교야구 전국대회였다. 첫 단추를 잘 끼우고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이후 예정된 전국대회를 준비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은 또 다르다. 김진욱도 결승전 패배가 확정되자 머리를 감싸쥐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스카우트들의 엄청난 관심에도 불구하고 “최대한 내가 할 것만 하고 팀 승리를 위해 돕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팀 퍼스트’를 외쳤기에 더욱 그랬다.

그러나 그 아픔을 계속 짊어지려 하지 않은 점이 중요한 포인트다. 프로에 입단하면 매년 팀당 144경기의 장기레이스를 치러야 하고, 긴 시즌을 완주하기 위해선 과오에 사로잡혀선 안 된다. 야구를 ‘멘탈(정신력) 게임’으로 칭하는 이유다. 결승전 직후 김진욱의 모습은 멘탈 측면에서도 합격점을 받기에 충분했다. 17.1이닝 동안 무려 28개의 삼진을 솎아낸(평균자책점 1.59) 기량은 물론 야구 외적인 부분까지 어필한 셈이다. 투구수 제한(최대 105구)에 막혀 교체된 상황과 관련해서도 유연하게 대처했다. “더 던질 수 있었고, 내가 끝내고 싶었다”고 했다.

팀이 우승의 문턱에서 번번이 좌절했으니 그에 따른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다. 소위 ‘우승 콤플렉스’가 생길 법도 하다. 이와 관련한 질문에 김진욱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고 소신껏 말했다. “준우승도 쉽지 않은 결과다. 우승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황금사자기에서 준우승을 했으니 다음 전국대회에선 더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