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캡틴’ 염기훈 “후배보다 한 발 더 뛰려고 했다”

뉴시스 입력 2020-05-23 19:27수정 2020-05-23 19: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과 홈 경기서 후반 15분 페널티킥 결승골 작렬
프로축구 수원 삼성 ‘캡틴’ 염기훈이 5경기 만에 거둔 첫 승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수원은 23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 경기서 인천에 1-0으로 승리했다.

주장 염기훈이 후반 15분 김민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차 넣으며 팽팽한 승부의 균형을 깼다.


수원이 개막 후 3경기 만에 첫 승을 거두는 데 성공했다. 전북 현대(0-1패), 울산 현대(2-3패)에 연속해서 무릎을 꿇었던 수원은 인천을 잡고 3경기 만에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주요기사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패까지 포함하면 5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이다.

염기훈은 경기 후 “공식 경기 4연패를 한 뒤라 이번 경기에서 지면 어떤 변명도 필요 없었다”면서 “선수들도 경기장 안에서 이기려는 강한 의지를 보여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팀의 주장으로서 어느 선수보다 부담이 컸다”며 “말보다 행동을 보여야 했다. 후배들이 힘들 때 한 발 더 뛰려고 했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왔다”고 덧붙였다.

페널티킥에 대해선 “마지막까지 골키퍼의 움직임을 보고 찼다”고 설명했다.

염기훈은 이날 고승범에게 프리킥을 양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전날 연습할 때 (고)승범이의 프리킥 감각이 좋았다. 제 욕심보단 더 감각이 좋은 선수가 차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수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