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마지막에 몰렸어도 의연했던 이유

김영준 기자 입력 2014-11-01 06:40수정 2014-11-01 0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 LG트윈스 대 넥센히어로즈 경기에서 LG가 2-12로 패하며 플레이오프 전적 1승 3패로 한국시리즈 진출이 좌절됐다. LG 양상문 감독이 경기 종료 후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잠실|김종원기자 won@donga.com 트위터@beanjjun
10월의 마지막 밤, 어쩌면 LG의 2014년 야구가 끝날지 모르는 일전을 앞둔 31일 잠실구장의 LG 덕아웃은 평소와 다를 바 없었다. 이날 넥센과의 플레이오프(PO) 4차전을 패배하면 LG는 1승3패로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절박함보다 평온함이 LG 덕아웃을 지배했다.

LG 양상문 감독은 “나도 한국시리즈 같은 큰 경기를 많이 해봐 그렇게 간이 작은 편이 아니다. 선수들도 지면 끝인 경기를 계속 해왔다. 특별히 오늘 경기에서 압박감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양 감독은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투수코치로 한국 대표팀의 준우승에 기여했다. 당시 숱한 한일전을 치른 경험을 갖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양 감독이 믿는 구석은 올 시즌 ‘기적’을 써내려간 선수단을 향한 믿음이었다. 승패차 -16까지 몰린 절대꼴찌의 팀을 물려받아서 1계단씩 밟고 올라가 4위까지 올라간 것이다. 막판 SK와 치열한 4위 경쟁을 벌였으나 최후의 생존자는 LG였다.

준플레이오프(준PO)가 열리기 불과 이틀 전에 4위를 확정짓고, 마산에 들어갔으나 기다리고 있던 3위 NC를 3승1패로 격파했다. 비로 준PO가 이틀이나 밀린 탓에 3승1패로 이기고도 단 하루만 쉬고 바로 넥센과의 PO에 돌입했다.

관련기사
절대열세라는 평가 속에서도 목동에서 1승1패를 거뒀다. 특히 1패 뒤 몰렸던 2차전은 20승 투수인 넥센 밴헤켄을 1승 투수인 신정락을 내세워 격파했다. 그러나 30일 3차전을 패한 탓에 LG는 벼랑 끝으로 몰렸고, 31일 4차전에서도 패하며 올 시즌의 야구를 접게 됐다. 그러나 그 누구도 LG를 패배자로 기억하지 않을 것이다. 무엇보다 LG 선수들은 자신들이 이뤄낸 성과를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었다.

잠실|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트위터 @matsri2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