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투가 뭐기에…숨 막히는 승부 “공 샜어”

동아닷컴 입력 2010-09-30 07:00수정 2010-09-30 0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터리간의 불완전한 호흡은 큰 경기에서 치명타. 2회초 롯데의 선취점은 두산 선발 히메네스와 포수 양의지 사이의 호흡 불일치에서 비롯됐다. 폭투 후 히메네스가 안타까워하고 있다.잠실 | 박화용 기자 inphoto@donga.com
○와일드피치(Wild Pitch)란?

와일드피치는 폭투(暴投)로 불린다. 영문 약자로 WP로 표기한다. 와일드피치는 포수가 받기 힘들 정도로 홈플레이트를 기준으로 낮거나, 높거나, 좌우로 크게 빠지는 투구를 말한다. 그러면서 주자가 이로 인해 한 베이스 이상 진루해야 와일드피치로 기록된다. 또는 타자가 헛스윙 삼진인데 이로 인해 스트라이크아웃낫아웃으로 1루 이상 나갈 때, 볼넷인데 이로 인해 2루 이상 진출할 때도 와일드피치로 기록된다. 야구에서는 타자나 주자가 왜 거기(베이스)까지 갔는지에 대한 책임소재를 따지게 되는데, 이때 투수의 잘못된 투구로 진출했다면 그 원인을 폭투에서 찾는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와일드피치는 포수가 정상적인 수비로 잡지 못하고 뒤로 빠뜨릴 때나, 바운드된 공을 떨어뜨린 뒤 찾지 못해 주자가 쉽게 한 베이스 이상을 더 갈 때 기록된다.

○와일드피치와 패스트볼(Passed Ball)의 모호한 경계

야구에서는 와일드피치와 패스트볼의 경계가 애매한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 바운드된 공은 와일드피치로 보면 되지만, 바운드되지 않은 공을 포수가 사인 미스 등으로 빠뜨릴 때 구분이 모호하다. 와일드피치와 패스트볼은 공식기록원이 판단하는데, 대개 포수에 우선권을 준다. 즉, 완벽한 포수의 실수가 아니면 대부분 와일드피치로 기록하는 원칙을 정해두고 있다. 와일드피치면 투수의 책임이기 때문에 주자의 득점시 자책점이 되지만, 패스트볼은 포수의 책임이어서 투수의 자책점으로 기록되지 않는다.

관련기사
○준PO 1차전의 와일드피치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와일드피치(Wild Pitch)’가 승부의 흐름에 큰 영향을 끼쳤다. 2회초 롯데가 선취득점을 얻는 과정부터 시작됐다. 무사만루 상황에서 7번타자 가르시아의 투수∼포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가 나오면서 기회가 무산되는가 했다. 그러나 두산 선발 히메네스는 8번타자 전준우 타석 때 볼카운트 0-1에서 2구째가 뒤로 빠지면서 3루주자는 득점하고, 2루주자는 3루까지 진루했다. 두산이 3-4로 뒤진 6회말 공격에서의 득점도 와일드피치가 빌미가 됐다. 1사1루서 임재철 타석 때 송승준의 투구가 포수 앞에서 원바운드되면서 바로 옆에 떨어졌다. 그러나 롯데 포수 강민호가 공을 찾지 못하면서 1루주자 손시헌은 2루까지 내달렸고, 임재철의 우전 적시타가 이어졌다. 양팀이 8회까지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이는 과정에서 와일드피치에 따라 울고 웃었다.

잠실 |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