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차기 마지막 키커 장슬기는 ‘자원’

정용관기자 입력 2010-09-29 16:39수정 2015-05-21 2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연히 제가 그 자리에 서 있어서 찼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의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여섯 번째 키커로 나와 승리를 결정지은 장슬기 선수(16·충남인터넷고)가 30일 청와대 초청 오찬에서 한 말이다.

선수단을 초청한 이명박 대통령이 대화 도중 장 선수에게 키커로 선정된 경위를 묻자 "제가 여섯 번째 줄에 서 있었다. 5번까지는 감독님이 정해줬고…"라고 답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최덕주 감독도 "(여섯번 째 키커는) 제가 결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숨막히던 순간 장 선수가 키커를 자원한 것이다.

장 선수는 "축구의 매력이 뭐냐"는 질문에 "경기를 보면 즐거워하시죠? 그러니 직접 뛰는 우리는 얼마나 즐겁겠습니까"라고 했고, 골키퍼인 김민아 선수도 "경기에선 혼자라서 외롭지만 멋있기 때문에 제가 자랑스럽다"고 말하는 등 당당한 태도로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주요기사
이날 오찬에서는 우리 선수단이 준비한 음식을 북한 선수단과 나눠먹은 에피소드도 소개됐다.

우리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불고기와 김치를 싸서 북한 선수단을 찾아가 전달하려 했으나 북한 선수단은 "일 없습네다(필요없다)"라고 거절했다는 것이다.

이에 머쓱해진 우리 선수들과 관계자들이 음식을 갖고 밖으로 나가려 하자 북한 선수들이 "그렇다고 그냥 음식을 가져가면 어떻게 하느냐"고 해 음식을 주고 왔다는 후문이다. 한 선수단 관계자는 "고맙다는 말도 안 해서 섭섭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스페인전과 나이지리아전, 결승전을 꼬박꼬박 다 봤다. 어린 선수들이 겁 없이 뛰고, 협력하고 숏패스하는 것을 보니까 남자 선수보다 더 잘하는 것 같았다"며 "잘할 때만 '반짝 관심'을 갖지 말고 꾸준히 관심을 가져 더 좋은 성적을 내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FIFA 부회장인 정몽준 한나라당 의원은 "2022년 월드컵 유치가 12월에 결정된다. 경쟁국은 5개국이다. 전망은 아직 불투명하지만 우리가 노력하면 충분히 좋은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이번 우승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