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여자월드컵]시상대 선 태극소녀들 ‘장하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26 15:16수정 2015-05-21 2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장 김아름 우승컵 키스하자 일제히 함성
금메달 깨물고 V자 그리며 얼짱 포즈도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사상 첫 우승을 달성하며 시상대에 오른 한 태극 소녀들은 세상 모든 것을 가진 듯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준우승팀 일본 선수들에게 길을 터준 뒤 시상대에 사뿐하게 오른 태극 소녀들은 FIFA 임원들이 주는 금메달을 하나씩 목에 건 뒤 주장 김아름이 제프 블라터 회장에게서 우승컵을 받아들자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두 손을 번쩍 치켜들었다.

선수들은 김아름이 우승컵에 가볍게 키스를 한 뒤 하늘 높이 치켜드는 순간 온몸으로 기쁨의 전율을 느낀 듯 '우와~'하는 소리를 내질렀고, 밤하늘을 수놓은 금은박 종이가루 속에 열일곱살 최고의 밤을 만끽했다.

목에 건 메달을 이로 깨물어보기도 하고 시상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내, 외신기자들에게 일제히 'V자'를 그려보며 '얼짱 사진'을 부탁하는 태극소녀들은 천진난만한 모습 그 자체였다.

주요기사
선수단의 왼편에 선 '명장' 최덕주 감독은 결승전까지 믿고 따라준 선수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좋았는지 얼굴에는 미소가 가시질 않았다.

태극소녀들은 힘찬 구호를 연방 외친 뒤로는 경기 내내 격려와 박수를 보내준 관중들을 향해 허리를 90도로 굽혀 인사하는 예의도 잊지 않았다.

시상대 한쪽으로 마련된 기념촬영장으로 자리를 옮긴 태극소녀들은 금메달을 앞에 내민 채 일제히 터진 폭죽 속에 영원히 잊지 못할 순간을 사진에 담았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