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포커스] 성숙해진 KIA 로페즈 8월에만 3승

동아닷컴 입력 2010-09-01 07:00수정 2010-09-01 0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IA 7 - 5삼성 (대구)
지난해 다승왕 KIA 로페즈는 전반기만 해도 ‘미운 오리새끼’였다. 초반에 뜻대로 풀리지 않고 승수 대신 패수만 쌓아가자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난동을 부리기 일쑤였다.

그러나 최근 들어 태도가 180도 바뀌었다. 외부환경에도 흔들리지 않고 제몫을 해내는 투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31일 대구 삼성전. 1-0으로 앞선 4회말 연속 2안타를 내주며 무사 1·2루로 몰렸다. 이어 최형우의 투수 앞 희생번트를 직접 잡아 1루에 던졌으나 원바운드된 공은 1루를 커버하기 들어온 2루수 안치홍의 가랑이 사이로 빠지고 말았다. 공은 외야로 굴러가며 2루주자는 물론 1루주자까지 홈을 파고들었다.

게다가 타자 최형우마저 3루까지 내달렸다. 1사후 신명철의 2루타까지 터지며 1-3으로 역전. 전반기 같았으면 스스로 흥분해 무너졌을 테지만 그는 침착하게 삼성타선을 상대했다. 6회 신명철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했지만 7이닝 4실점(3자책점)으로 시즌 4승째. 8월에만 3승을 올린 로페즈다.

관련기사
대구 |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