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속보]김영호 펜싱 사상 첫 銀 확보

입력 2000-09-20 16:05수정 2009-09-22 0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영호(28·대전도시개발공사)가 한국 펜싱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펜싱의 간판 스타 김영호는 20일 열린 준결승에서 강호 체브첸코(러시아)에 팽팽한 접전 끝에 15-14로 이겨 은메달을 확보했다.

김영호는 20일 오후 5시(한국시간) 금메달을 놓고 결승전을 벌인다.

김영호는 20일 시드니 전시홀에서 벌어진 8강전 세르기 고르비츠키(우크라이나)와의 경기에서 주특기인 어깨찍기로 연속 득점, 경기시작 5분24초만에 15-5로 승리, 준결승전에 올랐다.

32강전에서 브리스 기야(프랑스)를 15-13으로 제친 김영호는 16강전에서 클리프베이여(미국)를 15-14, 1점차로 따돌리며 상승세를 탔다.

김진호<동아닷컴 기자>jinh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