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경륜]올 최고 은륜스타는 누구?

입력 1996-10-31 20:27업데이트 2009-09-27 14: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申鉉薰 기자」 원창용의 독주가 이어질 것인가. 정성기 허은회 등 추격그룹의 역전드라마가 펼쳐질 것인가. 올시즌 총 38주의 경륜경주중 이미 32주가 끝난 31일 현재 남은 일정은 6주뿐. 1일 33회 경주를 앞둔 현재 승률에서 원창용(0.64)을 선두로 정성기 김보현(이상 0.58)이 동률을 이루고 있다. 그 뒤로 허은회(0.47) 용석길(0.46) 등이 바짝 뒤를 쫓고 있다. 상금순으로 보면 정성기(5천3백2만5천원)를 선두로 원창용(5천2백95만7천원) 허은회(5천2백88만3천원) 등 3명이 박빙의 차로 선두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이는 한 경주마다 언제든지 뒤집어질 수 있는 살얼음판 경쟁. 변수는 앞으로 두 차례 남아있는 대상경주. 여기서 우승하는 선수가 승률이나 연대율 상금 등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기 때문. 원창용은 지난해 승률 및 연대율 1위와 7연속우승을 거머쥔 최고의 경륜스타. 그는 지난 3월 결혼이후 다소 부진했으나 이후 제 페이스를 되찾았고 지난주 3연승을 올리는 등 파죽의 상승세를 타고 있다. 정성기는 올시즌 초반 원창용의 7연승기록을 경신, 8연승을 달성하는 가파른 기록 상승을 보였다. 그러나 정성기는 지난달 춘천에서 열린 전국체전에 부산대표로 참가한 이후 성적이 다소 침체된 상태. 또 큰 경기에 유난히 강한 「추입의 황제」 허은회도 최근 일본경륜선수들의 경기비디오를 면밀히 분석, 자신의 사이클 안장 높이를 5㎝ 높여 추진력을 한층 강화했다. 그러나 허은회는 나이(31세)에 따른 지구력과 추위에 약한면이 있어 이를 극복하는 것이 우선의 과제. 이밖에 연대율이 다소 떨어지지만 김보현과 용석길도 정상 다툼에서 이변을 연출할 복병으로 손색이 없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