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대우챌린저테니스]한국선수 모두 초반 탈락

입력 1996-10-22 21:58업데이트 2009-09-27 15: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權純一기자」 96대우자동차컵 남자챌린저테니스대회 단식에서 한국선수들이 모두 초반 탈락했다. 22일 장충코트에서 벌어진 단식 1회전에서 국가대표 윤용일(삼성물산)은 알베르트 창(캐나다)에게 0대2(2―6,4―6)로 졌고 이형택(건국대)도 토마스 니달(스웨덴)에 게 1대2(6―3,6―7,4―6)로 역전패했다. 한편 복식 1회전에서는 김동현(동래고)―이 종민(일반)조가 고이치 모토무라(일본)―로지에르 바센(네덜란드)조에 2대1(4―6,6 ―3,7―5)로 역전승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