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무기한 휴진’ 중단…교수 74% “다른 방식 전환”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21일 14시 17분


코멘트
주요 대형병원의 무기한 휴진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의료 공백 우려가 커지고 있는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서울대병원 비대위 측의 휴진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2024.6.20/뉴스1
주요 대형병원의 무기한 휴진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의료 공백 우려가 커지고 있는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 서울대병원 비대위 측의 휴진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2024.6.20/뉴스1
지난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했던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부터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개 병원 소속 교수 전체를 대상으로 무기한 휴진 등에 관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교수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이었다.

이들은 지난 6일 전공의(인턴, 레지던트)에 대한 정부의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을 완전히 취소하고, 정부가 현 사태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이를 해결할 가시적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며 전면 휴진을 결의했다. 이에 이들은 지난 17일부터 응급, 중증, 희귀질환 등의 환자 진료를 제외한 기타 환자 진료와 정규 시술을 중단해 왔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 응답자의 75.4%가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필요하다’는 점에 동의했다. 응답자 중 55.4%는 ‘범의료계와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65.6%의 교수는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고려해 지속 가능한 적정 수준으로 근무시간을 조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다”라고 했다. 이어 “무능한 불통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며,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할 것”이라고 했다. 또 “우리는 정책 수립 과정을 감시하고 비판과 대안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이를 위해 의료계 전체와도 연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비대위는 “전면 휴진 결의 이후 정부는 전공의 처분 움직임을 멈추는 등 유화적 태도 변화를 보였다”면서도 “한편으로는 불법 행위에 대한 엄정 대처 방침을 발표하고 의협 해체 발언을 하는 등 여전히 의료계를 향해 으름장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무너져가는 의료, 교육 현장을 하루하루 목도하고 있는 우리는 피가 마르는 심정으로 정부에 더 적극적인 사태 해결 노력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서울의대#의사파업#의료대란#의대증원#서울대병원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