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채 손잡이로 남현희 조카 때렸다”…전청조, 아동학대 혐의 기소

  • 뉴스1
  • 입력 2024년 5월 28일 09시 41분


코멘트
‘재벌 3세’를 사칭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씨(27)가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2023.11.10.뉴스1
‘재벌 3세’를 사칭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씨(27)가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2023.11.10.뉴스1
재벌 3세를 사칭하며 30억 원대 사기 행각을 벌여 2심 재판을 받고 있는 전청조 씨가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 씨의 조카를 골프채로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동부지검 여성아동조사부(부장검사 임유경)는 전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및 특수폭행, 협박,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전 씨는 지난해 8월 31일 경기 성남시 중원구 소재 남 씨의 모친 집에서 남 씨의 조카인 중학생 A 군의 엉덩이를 길이 1m가량의 어린이 골프채 손잡이 부분으로 15대 정도 때린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4월 A 군이 용돈을 요구하자 “주변에 친구가 없게 해 주겠다” “경호원을 학교로 보내겠다” 등 협박성 메시지를 보낸 혐의도 있다.

A 군 가족은 지난해 9월 경찰서와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에 전 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했다.

당초 A 군은 경찰 조사에서 “맞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전 씨가 남 씨에 대한 스토킹 혐의로 입건되자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

검찰은 “A 군을 때리는 데 사용한 골프채의 위험성을 확인하고 특수폭행 죄명을 추가해 기소했으며 피해자지원센터에 심리상담 등 피해자 지원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