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공사 논란’ 진주 파밀리에 피아체, 준공 연기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7일 15시 16분


코멘트

하자보수 기간 부족…28일→4월24일 준공 미뤄
비대위, 계약금 반환·계약 취소 등 법적 소송 준비

‘부실공사 논란’으로 입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경남 진주 ‘파밀리에 피아체’ 연립주택에 대한 준공일정이 결국 연기됐다.

이에 입주예정자들은 수많은 하자와 준공 일정 연기 등에 반발하며 계약금 반환, 계약 취소 등을 요구하는 등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27일 진주시와 파밀리에 피아체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2월말 입주를 앞두고 2월초 실시한 사전점검에서 집계된 하자는 총1232건으로 이중 403건은 조치 완료했다.

사전점검 당일 하자 신청을 하지 않은 입주예정자들이 많아 실제 하자 수는 훨씬 더 많을 것이란 게 비대위 측 설명이다.

비대위는 전체 100여 세대 가운데 30~40% 정도에서 누수가 발생한 것으로 보이고 여기에 배수 불량과 마감처리 불량, 소방시설 미설치 등이 잇따라 확인되는 등 모델하우스와 다르게 시공된 부분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시공사인 신동아건설 측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으로 원자재 수급이 원활하지 않았고, 비가 많이 오는 시기에 공기가 겹쳐 급하게 공사를 진행하다가 하자가 발생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결국 신동아건설은 하자보수를 위해 오는 28일로 예정된 준공 날짜를 4월24일까지로 미룬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면서 신동아건설측은 토목·조경공사, 골조면 정리, 도배·원목계단·몰딩 보수 등을 다음달 20일까지 마친 후 23일부터 이틀 동안 개별적으로 재점검을 진행하고 이후 예비 준공검사 등을 거쳐 4월24일 준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진주시의회도 지난 22일 임시회 기간동안 신진주역세권 파밀리에 피아체 공사현장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벌였다.

진주시의회 오경훈 시의원은 “이미 입주예정자들의 신뢰도가 떨어진 상태진 상태에서 어떻게 하자보수에 대한 믿음이 있겠냐“며 “고장 난 것을 고쳐준다는 대안 대신 납득 가능한 대책을 제시하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입주예정자들이 원하는 만큼의 보수가 진행될지도 의문”이라며 “준공이 미뤄진 점 등을 들어 시공사와 시행사에 계약취소를 원한다는 내용증명은 이미 보냈다”고 말했다.

[진주=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