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만 의사 투쟁 막지 못해” vs “환자 버린 의사 면허 반납하라”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2일 20시 56분


코멘트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서울시의사회 주최로 열린 제2차 의대정원 증원·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4.2.22/뉴스1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서울시의사회 주최로 열린 제2차 의대정원 증원·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4.2.22/뉴스1
(서울=뉴스1) 서상혁 기자 = 의사단체가 대통령실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같은 자리에선 “의사들은 환자 곁으로 돌아가라”는 몇몇 시민단체의 맞불 집회도 열렸다.

서울시의사회는 2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의대 정원 확대 저지를 위한 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 박명하 대한의사협회 비대위 조직위원장은 “정부는 자유의지로 사직한 전공의들에게 면허를 정지하겠다며 협박하고 있다”며 “그래도 14만 의사들이 벌이고 있는 국민과 국가를 위한 투쟁은 막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체포와 구속 등 어떠한 겁박에도 불구하고 의대생과 전공의 피해, 독단적인 증원을 막아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윤수 서울시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은 “정부가 의대 정원 2000명을 늘리겠다며 인용한 논문 어디에도 ‘2000명을 늘려야 한다’는 내용은 없다”며 “숫자로 풀어선 안 되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에 한 번이라도 귀를 기울여 주면 떠났던 필수 의료진이 다시 현장에 올 것”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날 집회엔 300명이 참석하기로 되어 있었다. 하지만 집회가 시작된 이후에도 참석 인원이 계속 늘어나, 7시 30분에는 약 500명의 의사가 모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의사 단체 집회 장소 인근엔 몇몇 시민단체의 ‘맞불 집회’도 열렸다. 이들은 확성기로 “환자 버린 의사는 의사면허를 반납하라” “환자를 버리는 의사가 무슨 의사냐” “의사들은 돌아가라”며 의사들을 비판했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