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현대重 이어 대우조선도 외면…힘빠진 ‘민노총 총력투쟁’

입력 2022-12-06 16:39업데이트 2022-12-06 16: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신관 앞에서 민주노총 인천본부 소속 노조원 2600여 명(주최 측 추산, 경찰 추산 2500여 명)이 화물총파업 총력투쟁대회를 하고 있다. 뉴스1크게보기6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신관 앞에서 민주노총 인천본부 소속 노조원 2600여 명(주최 측 추산, 경찰 추산 2500여 명)이 화물총파업 총력투쟁대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산하 화물연대본부의 파업을 지지하기 위해 6일 전국 동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벌였지만 주요 사업장들이 불참했다. 정부의 초강경 대응에 더불어민주당이 중재에 나섰지만 돌파구를 찾지 못하는 대치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민노총은 6일 오후 전국 15개 지역별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진행했다. 민노총은 “이번 탄압이 화물연대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노동개악을 추진하는 현 정부의 최대 걸림돌인 민노총을 표적으로 한 것”이라며 “투쟁으로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노총은 지난달 30일 급하게 이번 파업·집회를 결정하고 “110만 조합원이 투쟁하자”고 독려했지만 실제 현장 참여는 저조했다.

쟁의권이 있는 대형 사업장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와 현대제철 노조가 파업에 불참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 역시 소수만 동참했다. 전국 15개 지역에서 열린 집회에 약 2만 명(경찰 신고 기준)이 참여하는 데 그쳤다.

민주노총이 6일 전국 15곳에서 화물연대 파업 지지를 표명하는 ‘전국동시다발 총파업. 총력투쟁대회‘를 개최했다. 경기 의왕ICD 2터미널 앞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가 열리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민주노총이 6일 전국 15곳에서 화물연대 파업 지지를 표명하는 ‘전국동시다발 총파업. 총력투쟁대회‘를 개최했다. 경기 의왕ICD 2터미널 앞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가 열리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정부와 화물연대의 대치가 장기화하면서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도 일부 이탈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날 운송 작업을 재개하려는 전남 지역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정부는 “우선 복귀하지 않으면 대화도 없다”는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정부와 화물연대의 대화가 중단된 채 상황이 장기화하자 정치권에서 교섭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정부의 해결 태도와 능력만으로는 부족한 상황에서 국회도 역할을 찾아야 한다”며 “화물연대 사태의 조기 타결을 위해 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 원내대표나 정책위의장이 중재에 나설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