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이승기 ‘집사부’ 주저 이유, 후크 권진영이 다 차려놓은 밥상”

입력 2022-11-30 10:21업데이트 2022-11-30 10: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영상 갈무리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영상 갈무리
이진호가 SBS 인기 예능 ‘집사부일체’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의 관계를 언급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에는 ‘충격 단독! 집사부 하차설 왜? 이승기가 괴로워하는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29일 “이승기가 ‘집사부일체’ 합류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승기는 이날 SBS ‘집사부일체2’ 하차설이 돌았다.

이에 SBS 측과 멤버들은 이승기의 합류를 기다리며 격려까지 보내고 있지만, 이승기는 섣불리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호는 이러한 이유에 대해 “후크가 ‘집사부일체’의 공동 제작사다. 결과적으로는 권진영이 차려놓은 밥상”이라며 “제가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후크와 SBS와 공동 제작을 하는 건 ‘집사부일체’, ‘리틀 포레스트’ ‘편먹고 공치리’, ‘써클하우스’까지 네 번이나 공동 제작에 나섰다. 이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을 뿐 내부 관계자들은 이미 알고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이런 사실을 이승기가 몰랐을까?”라고 의문을 제시하며 “여러 가지 정황들을 살펴봤을 때 이승기가 몰랐을 리 없다. 이렇게 얽히고 섥힌 복잡한 관계들이 이승기의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후크와의 관계를 완전히 정리하려면 ‘집사부일체’ 출연도 선을 그을 수밖에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진호는 SBS가 왜 후크와 이렇게 많은 작품들에 있어서 공동 제작에 나섰을까에 대해 의문 부호를 표시했다.

그는 “여기에는 권진영이라는 연결고리가 있기 때문이다. 권진영은 방송가에서 상당히 큰 파워를 가진 인물이다. 방송가에서 그의 눈치를 볼 정도이며 나영석 PD 또한 개인적으로 권진영과 굉장히 끈끈한 사이”라고 말했다.

또 이진호는 “SBS 예능국의 고위 관계자와 권진영 대표가 상당히 끈끈한 관계였다. ‘단순한 비즈니스 관계를 넘어 개인적으로도 엄청난 절친이다’라는 얘기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런 배경으로 자연스럽게 공동 제작을 한 것이며 시청자들만 몰랐을 뿐이다”라고 밝혔다.

이진호는 “이승기가 굉장한 스타인 것은 분명하지만 대형 방송사 앞에서는 잘나가는 연예인 중 한 명일 뿐이다. 여러 가지 정황상 출연할 수 없는 것이 맞지만 일방적으로 거절만 할 수는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이승기 입장에서는 굉장히 괴로울 수밖에 없다”며 “이승기는 계속해서 난색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제작진은 모든 상황을 열어두고 오직 이승기가 오기만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승기는 2004년 데뷔 이후 현재까지 18년간 음원 수익을 정산받지 못했다며 소속사 후크 측에 내용증명을 보냈다. 이에 후크는 “이승기에 대해 단 한 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으나, 이승기 측은 후크가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다며 증거를 제기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