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층간소음에 화나서”…이웃집 복도에 방화 시도한 60대

입력 2022-11-29 19:29업데이트 2022-11-29 19: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뉴스1ⓒ 뉴스1
층간소음에 불만을 품고 이웃집 복도에 방화를 시도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이웃집 복도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미수)로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0시 청주시 서원구 산남동 한 다세대주택 3층 복도에서 술에 취한 채로 신문지에 불을 붙여 방화를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이웃 주민이 불을 발견하고 진화해 큰 피해로 번지지 않았지만 계단 벽면 1㎡가 불에 타 4만 9000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범행 전 직접 112에 전화해 방화를 예고했던 A 씨는 10분 만에 현장에서 체포됐다.

A 씨는 경찰에 “층간소음에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