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양양 헬기 추락 현장 시신 5구 수습…“신원 확인 중”

입력 2022-11-27 11:27업데이트 2022-11-27 17: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민 제공주민 제공
양양=송진호 기자 jino@donga.com양양=송진호 기자 jino@donga.com

양양=송진호 기자 jino@donga.com양양=송진호 기자 jino@donga.com

27일 강원 양양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이던 임차 헬기 1대가 추락해 탑승자들이 사망했다.

이날 오전 10시 50분경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야산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헬기는 사고 충격으로 산산이 조각나고 대부분 불에 탄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은 사건 초기 기장 A 씨(71)와 부기장 B 씨(54) 등 탑승자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으나, 사고 현장에서 시신 5구를 수습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들의 정확한 신원은 확인 작업 중이다.

소방 당국은 소방 헬기 1대와 장비 28대, 구조대, 진압대, 긴급 기동대 등 인력 114명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진행했다.

27일 오전 10시 50분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에서 헬기 1대가 추락, 소방당국이 구조에 나서고 있다. 2022.11.27. 양양군청 제공27일 오전 10시 50분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에서 헬기 1대가 추락, 소방당국이 구조에 나서고 있다. 2022.11.27. 양양군청 제공

추락한 헬기는 속초·고성·양양이 공동으로 임차해 운용 중이다. 이날 공중에서 산불 취약지 예방 활동을 벌이는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